부·울·경 ‘동남권 경찰청 광역협의회’ 출범
부·울·경 ‘동남권 경찰청 광역협의회’ 출범
  • 김순철
  • 승인 2019.08.22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 범위 사건사고 효과적 대응
주민안전 강화·생활불편 해소 기대

부산·울산·경남지방경찰청이 주민안전 강화와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손을 잡았다.

경남지방경찰청은 22일 오전 부산청 7층 동백홀에서 김창룡 부산경찰청장과 박건찬 울산경찰청장, 진정무 경남경찰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을 체결하고 ‘동남권 경찰청 광역협의회’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동남권 경찰청 광역협의회는 부산·울산·경남 등 동남권 3개 시·도 주민의 안전 확보와 생활불편 해소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출범했다.

동남권에 위치한 3개 지방경찰청은 과거 경상남도 경찰부에 함께 속해 있었으나, 1963년 부산직할시 경찰국 발족, 1999년 울산지방경찰청 개청으로 분리됐다.

그러나 동남권에는 총 795만 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상호 연간 전입·전출인구는 10만여 명(2018년 통계청)이며, 1일 통근·통학 인구는 27만여 명(2015년 통계청)에 달할 정도로 밀접한 광역생활권을 이루고 있어 지방청간 경찰활동의 연계 필요성이 컸다.

부울경 지방경찰청은 이번 협의회를 통해 광역 범위의 사건·사고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관할 경계지역의 치안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등 치안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동남권 경찰청장들은 광역범죄 대응시스템 구축, 광역교통관리 체계 강화, 협력 기반 조성 등 3대 분야를 중심으로 상호간 각종 인력·시설·장비 지원과 자료 제공 등에 협력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지방청 112종합상황실 간 공통 경찰무전망을 구축해 긴급상황발생 시 대체 연락수단으로 활용하고, 주민 안전에 직결되는 주요 사건 위주 실제 훈련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신고 출동 시 관할을 불문하고 우선 출동해 초동조치 이후 해당 관서로 인계하는 체계를 확립하고, 이동성 범죄의심차량 추격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아울러 강력사건·실종사건·중요 집단폭행 발생 시 공동대응 및 공조수사를 진행하고, 합동 산업기술보호 수사관을 운용하여 동남권 경제특구지역 첨단 산업기술 보호에도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

진정무 경남경찰청장은 “이번 동남권 경찰청 광역협의회를 통해 인접 지역의 범죄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효율적인 광역 교통관리 체계 구축으로 주민들에게 보다 나은 치안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김창룡 부산경찰청장(가운데)과 박건찬 울산경찰청장, 진정무 경남경찰청장(오른쪽)이 동남권 경찰청 광역협의회 출범을 알리는 협약을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남경찰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