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잔재 ‘도지사’ 직위 명칭 새롭게 바꿔야”
“일제 잔재 ‘도지사’ 직위 명칭 새롭게 바꿔야”
  • 강동현
  • 승인 2019.09.0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부 통영행정발전硏 대표
‘관찰사’로 개칭 대안 제시
통영행정발전연구소 김종부 대표(전 창원시 부시장)가 3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친일 청산 차원에서 일제시대 때 작명된 ‘도지사(道知事)’ 직위 명칭을 다른 이름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 대표는 “친일청산 문제로 지금 나라 안은 두조각 세조각이 나있다. 심지어 ‘애국가’까지 친일을 문제 삼고 있는 현실에서 일제시대 작명된 ‘도지사’ 명칭도 당연히 교체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일본은 경술국치 후 조선 통치를 위해 ‘도관찰사’를 ‘도장관(道長官)’으로 개칭했고 이후 1919년 지방관제 개정(칙령 제391호)을 통해 도장관을 ‘도지사’로 바꿔 사용하게 했다. 그 당시 일본에서 사용하는 ‘도지사’ 직함(지금도 일본은 도지사로 직함 사용)을 그대로 가져다 사용했다는 것이다.

김종부 대표는 “역사적으로 보면 고려시대와 조선시대 지금의 도지사를 ‘도백(道伯)’ 또는 ‘관찰사’라고 하던 때가 있었다”며 일제 잔재인 ‘도지사’ 직함을 이번 기회에 청산하고 우리 정서에 맞는 ‘보고 살핀다’는 뜻의 관찰사(觀察使)로 개칭할 것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강동현기자 kcan@gnnews.co.kr

 
김종부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