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강홍의 경일시단] 낙과(김왕노)
[주강홍의 경일시단] 낙과(김왕노)
  • 경남일보
  • 승인 2019.09.0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과(김왕노)

한 때 떫었다는 것은

네게도 엄연히 꽃 시절이 있었다는 것

네가 환희로 꽃 필 때 꽃 피지 못한 것이

어디나 있어 너는 영광스러웠던 것

너를 익히려 속까지 들이차는 햇살에

한 때 고통으로 전율했다는 것

익지 않고 떨어진 낙과를 본다.

숱한 네 꿈을 꼭지째 뚝 따버린 것이

미친 돌개바람 탓이기도 하지만

꼭지가 견디지 못하도록

스스로 가진 과욕의 무게 때문

한 때 나도 너와 같은 푸른 낙과였다

------------------------------------------------

떨어진 과육을 본다, 함부로 몸집을 키우다

튼실하지 못한 꼭지 탓인지 가지를 무수히 흔드는 돌개바람 탓인지

더 이상 익어가지 못하고 추락해 있는 모습이 우리의 한 때를 닮았다.

내려다 본 땅과 엎드려서 보는 하늘,

꽃으로 피어 햇살을 받으며 더 없는 꿈을 영글던 찬란한 한 시절과

과욕으로 인해 추락해 안타가워 하는 사태가 시사되는 한편의 시가 이 시대의

교훈처럼 읽힌다.

어디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나 바람 닿지 않고 견디는 가지가 있겠는가

낮은 음자리표 같은 울음이 절룩거리며 찾아온다.

새삼 뒤꼭지를 만지며 세상의 벽을 다시 더듬어 볼일이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