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추석까지 '조국 이슈' 여론전
한국당, 추석까지 '조국 이슈' 여론전
  • 김응삼 기자
  • 승인 2019.09.0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임명 대비 투쟁 예고
긴급 최고위 대응방안 모색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마친 자유한국당이 ‘포스트 청문회’ 전략 마련에 몰두하고 있다.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경우 대대적인 대여 투쟁에 나서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청문회가 열린 지난 6일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다면 민란이 일어날 것이며, 그 민란에 한국당은 동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우선 한국당은 추석 연휴 때까지 조 후보자 문제를 계속 쟁점화하는 여론전에 나설 방침이다. 추석 밥상에 조 후보자 문제를 올려 문재인 정부의 지지기반 흔들기에 나선다는 것이다.

조 후보자 임명 전까지는 낙마 공세에, 임명 후에는 ‘범죄 혐의자 장관’ 공세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이어지는 만큼 여론전 동력 확보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민란’, ‘결사항전’, ‘중대 결심’ 등의 표현으로 조 후보자 임명을 저지해온 데 한국당이 내놓을 메시지도 주목된다.

이와 관련, 황교안 대표는 8일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황 대표가 문 대통령을 향해 ‘최후통첩’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 핵심 관계자는 “조 후보자 부인의 기소라는 중대 상황까지 발생한 만큼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라는 마지막 경고 메시지가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국 반대’ 여론을 확보하기 위해 각종 장외집회도 계획 중이다.

당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경우 지도부를 비롯한 전 의원이 청와대 앞에서 규탄 시위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7일 예정됐다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미룬 대규모 장외집회를 서울 등에서 재개하는 방안이 당내에서 거론된다.

한국당은 정기국회의 막이 오른 만큼 해임건의안 제출, 국정조사 및 특검 추진 등 원내 투쟁을 병행할 것으로 보인다.

한 원내 관계자는 통화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수사와 국회의 국정조사가 병행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고, 다른 관계자는 “조 후보자 임명 시 내년 총선 전까지의 공세 소재를 확보하게 된다”고 언급했다.

다만 해임건의안 의결, 국정조사, 특검 등을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야 하므로 현재 110석의 한국당은 바른미래당과의 공조를 꾀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