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조국 자녀 인턴증명서 의혹' 수사의뢰
주광덕, '조국 자녀 인턴증명서 의혹' 수사의뢰
  • 연합뉴스
  • 승인 2019.09.0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압수수색·출국금지 요구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증명서 부정 발급 의혹을 규명해달라며 조 장관 등 3명을 수사 의뢰했다.

주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장관과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을 맡았던 한인섭 교수, 현 센터장 양현아 교수 등 3명에 대한 수사의뢰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한인섭·양현아 교수의 사무실, 공익인권법센터, 두 교수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이들을 출국 금지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전날 회견에서 조 장관 아들이 고3 때인 2013년 7월 15일∼8월 15일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증명서를 발급받았지만 2006년부터 인턴으로 활동한 다른 27명의 증명서와 형식이 다르다며 허위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주 의원은 조 장관 아들이 2016년 10월 16일 발급받은 인턴십 활동 증명서에 ‘활동 예정 사항’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며 “조작이 거의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인턴십 활동 증명서는 2013년 7월 15일 발급된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와 형식이 같으며, 활동 예정 증명서에도 ‘활동 예정 사항’이라고 적혀 있다”며 2013년 증명서를 기반으로 16년 증명서를 허위 작성한 게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주 의원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역시 인턴을 했던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의 아들이 자신의 인턴 활동 증명서가 허위라는 취지로 검찰에서 진술했다며, 같은 기간 인턴을 한 조 장관 딸의 증명서 역시 허위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조 장관 딸을 의학 논문 제1 저자로 올려준 인물이다.

주 의원은 “장 교수 아들의 증명서를 누가 개입·관여했겠느냐. 아버지들끼리 연락해 주고받거나 장관 딸이 중간에 장관에게 부탁했지 않았겠느냐”며 “확인이 되면 (조 장관은) 곧바로 포토라인에 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그는 청와대와 여당이 주도한 조작적 증거 인멸 의혹이 있으며,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준비단에서도 불법이 있었을 수 있다며 “이번 사건은 게이트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