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현역 교체·잠룡 출마 관심
경남 현역 교체·잠룡 출마 관심
  • 김응삼
  • 승인 2019.09.10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총선 200대 의석 구도 바뀔까
민주는 과반 욕심 '국정안정' 부푼 꿈
한국 '의석 싹쓸이' 정권 심판 판짜기
2020년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이 7개월 앞두고 다가왔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로 그동안 ‘적폐청산’, ‘경제정책’,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성과’ 등 집권 3년 차를 총 결산하는 선거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권 안정론’을 앞세워 ‘정권 재창출’을,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권 심판론’으로 ‘정권 탈환’이 정면 충돌하면서 전체 판도를 압도할 전망이다.

민주당은 작년 6·13 지방선거에서 ‘지방권력 교체와 지방 적폐청산’ 구호로 내세워 압승 거뒀다. 하지만 올 4월 실시된 ‘창원 성산’과 ‘통영·고성’등 미니 보궐선거에서 나타난 민심 이반현상에 가슴을 쓰려 내렸다. 반면 한국당은 경제 파탄, 인사 참사, 탈원전 정책 등 ‘문재인 정권 폭주’를 멈춰달라는 민심이 표심으로 나타난 만큼 변화와 혁신으로 보수 대통합을 통해 이미지 쇄신으로 총선 판도를 바꿔보겠다는 계산이다.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군소정당은 기존의 거대양당 구도를 깨고 대안정당으로 발돋움할지,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으로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을지 갈림길에 설 가능성이 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21대 총선에 적용할 ‘공천룰’도 완성 단계다.

민주당은 △상향식 공천 △시스템 공천 △전략공천 최소화 △도덕성 검증 강화 △현역의원 경선 원칙 준수 △해당 행위자 및 보궐선거 원인제공자 패널티 강화 등이다.

한국당은 △정치 신인 최대 50% 가산점 △중징계·탈당·경선불복 최대 30% 감점 △현역 선출직 공직자 중도사퇴 30% 감점 △막말’이나 ‘부도덕한 행위자 등과 공천 방식은 선제 추천, 부처 추천, 우선 추천, 전략 추천 등 4가지 유형으로 분석해 후보자 추천 방법을 다양화하기로 했다.

여야의 이러한 공천룰에 따라 관심은 현역의원 공천 물갈이 폭이 과연 몇 %에 달할 것인가다.

특히 도내 다수당인 한국당 현역 의원 교체 여부에 관심이 높다. 한국당 의석은 12석으로 5선 1명, 4선 1명, 3선 1명, 재선 4명, 초선 5명으로 구성됐다.

한국당 전신인 신한국당(1990년대)·한나라당(2000년대)·새누리당(2010년 이후) 공천 때 현역 의원 물갈이 폭은 평균 30∼45%에서 달했다.

한국당은 18대 총선 때 ‘친박 학살’, 19대 총선 때 ‘친이 배제’ 공천으로 공천 파동을 일으켰다.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이 2016년 4월 공천 당시 도내 현역의원 가운데 공천 탈락자는 14명 중 5명으로 물갈이 폭은 35%에 달했다.

민주당 현역 의원은 재선 1명, 초선 2명이다. 이들 가운데 서형수 의원(양산을)은 불출마 의사가 강하고, 김정호 의원(김해을)은 지난해 공항 갑질 사건으로 홍역을 치룬적이 있다. 후보자의 도덕성을 강화하고 있어 이 사건이 공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여기에다 민주당 김경수 도지사가 경남 차원의 ‘당정 장악’을 위한 총선플랜 일환으로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검증된 ‘친김’(친 김경수)사람들을 전진배치 여부도 관심사다.

그동안 경남에서 민주당은 ‘인물난’ 겪은 반면, 한국당은 공천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그러나 2017년 대선과 작년 지방선거 등을 거치면서 경남 민심은 변화무쌍하게 변했다. 도내 16개 선거구에 민주당 출마예상자는 50∼60여명에 달해 평균 3대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는 반면, 한국당 은 ‘공천=당선’이라는 등식이 사라지면서 출마예상자들이 몸을 움추리는 모습이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