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옛 진주지청 부지 활용방안도 마련돼야
[사설] 옛 진주지청 부지 활용방안도 마련돼야
  • 경남일보
  • 승인 2019.09.2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년 동안 도시 공동화 현상을 일으키며 흉물로 방치되었던 옛 창원지법 진주지원 부지에 경남과기대가 취업·창업센터를 건설하기로 해 부지활용에 탄력을 받고 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창원지검 진주지청 부지 활용은 백지상태로 있어 반쪽짜리 활용방안이라는 여론도 일고 있다.

진주시 상대동에 위치한 이들 건물은 2014년 신안동 옛 경남도립직업훈련원 자리로 이전한 이후 이 지역 상권이 급속도로 쇠퇴하는 등 공동화 현상으로 지역주민들의 상실감이 컸다.

주인 잃은 이 건물들은 삭막하게 방치돼 주변은 적막감과 공허함이 감돌고 있다. 또 이 일대는 변호사와 법무사 사무실 대부분이 이전하고 이로 인해 인근 상권이 완전히 붕괴되어 극심한 공동화 현상을 겪고 있다.

2015년 12월 김재경 의원이 이 부지와 창원지검 진주지청 부지에 경남과기대 평생교육원을 건립하겠다는 활용방안을 내놓고, 2016년 경남과기대가 평생교육원 건립 사업비 160억원을 확보하면서 탄력을 받았다. 그러나 기재부 소유인 이들 부지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교육부로의 용도관리 전환의 행정정차가 선결되지 않아 수포로 돌아갔다.

그러다가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국비 34억원이 들어가는 옛 진주법원 부지의 취업·창업센터 리모델링 설계비가 8600만원이 편성됐고, 올 연말 국회를 통과하면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반해 옛 진주지청 활용방안은 마련되지 않고 있다. 이 건물은 진주시의 구도심으로 들어가는 관문에 위치하고 있어 빠른 활용방안이 마련돼야 한다. 진주시, 기재부, 교육부 등 관계기관은 이들 지역민들이 더 이상 상실감에 빠지지 않고 공동화 부작용에서 벗어날 수 있게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