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여상규 법사위원장 국감도중 욕설 인터넷 생중계
[국감현장] 여상규 법사위원장 국감도중 욕설 인터넷 생중계
  • 김응삼
  • 승인 2019.10.0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웃기고 앉아 있네…진짜 X신 같은 게, 아주…”
민주당 ‘패스트트랙 수사 외압’ 지적 징계안 제출
나경원 “사과했다…윤리위 제소 적절하지 않아”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사천·남해·하동)이 국정감사 도중 여당 의원을 향해 욕설을 내뱉다 물의를 일으켰다.

여 위원장은 지난 7일 서울고검 등 검찰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감에서 자신의 신상발언에 문제를 제기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누가 당신한테 자격을 (부여)받았어. 웃기고 앉아 있네. 진짜 X신 같은 게. 아주…”라고 발언했다.

두 사람 간 갈등은 여 위원장이 송삼현 남부지검장을 향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고발 사건을 언급하면서 시작됐다.

여 위원장은 송 지검장에게 질의를 통해 “야당 의원이 패스트트랙을 저지하려다 고발당했는데 그건 순수한 정치 문제”라며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여당 의원들은 수사를 받는 당사자가 수사 책임자에게 ‘외압’을 넣고 있다며 반발했다. 김 의원은 “여 위원장 질의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질의하거나 주장하는 것도 문제지만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수사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발언했는데 국감장에서 감사위원 자격으로 해서는 안 될 말이다. 명백하게 반칙”이라고 거세게 항의했다.

이에 여 위원장은 “질문이나 하라.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고”라고 면박을 줬고, 민주당 송기헌 간사와 표창원 의원 등은 김 의원과 함께 여 위원장의 회의 진행이 공정하지 않다며 고성으로 항의 해 국감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여 위원장은 “듣기 싫으면 귀를 막아라. 민주당은 듣고 싶은 얘기만 듣고 하고 싶은 얘기만 하지 않느냐”고 맞고함을 쳤다. 이어 “누가 당신한테 자격 받았어 웃기고 앉았네”라면서 “진짜 X신 같은 게. 원인을 제공한 사람은 김종민 의원이예요. 그래 놓고 본인이 더 난리쳐요”라고 말했다.

여 위원장의 욕설은 마이크를 통해 고스란히 인터넷에 생중계되면서 욕설에 대한 사과 요구가 빗발쳤다. 민주당 의원들은 국회 속기록을 통해 욕설을 확인했고, 법사위 여당 간사인 송기헌 민주당 의원은 “욕설 영상이 인터넷에 돌고있다. 속기록을 확인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나중에 회의가 끝난 뒤 사과하겠다고 버티던 여 위원장은 송 의원의 거듭된 요청에 마이크를 잡은 뒤 “흥분해서 정확한 표현이나 말이 기억 나지 않는다”면서 “상대방 얘기가 극도로 귀에 거슬려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또 “유념하겠다. 앞으로 서로 주의하겠지만, 위원들도 상대방 위원 발언에 개입하거나 간섭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속기록은 삭제해주길 바란다”고 상황을 끝맺었다.

이와관련,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원내부대표와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8일 오후 국회 의안과를 찾아 여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징계안에는 민주당 의원 20명이 서명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여 위원장이 국감장에서 동료의원에게 욕설까지 했다. 웃기고 앉았네. X신같은 게(라고 했다). 여상규 의원에게 (그 말을) 고스란히 ‘반사’ 해서 돌려주겠다. 역대급 파렴치함이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욕설은)부적절하지만 윤리위 제소는 과하다”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방송에 나올지 모르고 혼잣말로 하신 듯한 모양새였다”며 “사과를 하셨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의 윤리위 제소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응삼기자



 
법사위 국정감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고등법원과 광주고등법원 등 10개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가 8일 대전고등법원에서 열렸다.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국정감사를 지켜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