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이번엔 반드시 성사시켜야
[사설]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이번엔 반드시 성사시켜야
  • 경남일보
  • 승인 2019.10.0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대학통합 공동추진위원회’를 열어 통합추진 기본계획안을 마련했다. 출산율 저하로 대학 지원자는 해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음을 감안 할 때 생존을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 반가운 소식이다. 고교생 감소로 신입생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지방대학의 탈출구는 현실적으로 통합 이외에는 다른 방도가 없다. 간신히 채운 정원도 2, 3학년이 되면 편입시험을 치르고 수도권대학으로 떠나니 캠퍼스의 공동화 현상은 더욱 심화된다. 이대로 가다가는 조만간 문을 닫는 지방대가 나올지도 모른다.

기본계획안은 통합대학교의 통합 시기, 특성화 전략, 단과대학 구성, 캠퍼스 구성, 유사·중복학과 통합 방안, 교원 및 직원 인사, 학생보호 방안, 캠퍼스별 대학본부 배치, 교수·직원·학생 역량 강화 방안, 재정확보 및 투자 계획, 향후 추진일정 등을 담고 있다. 우선 통합 시기는 2021년 3월로 하고 교명은 경남을 대표할 수 있는 명칭으로 하되 양 대학 구성원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1순위를 통합대학교 교명으로 정하기로 했다. 통합 후 대학본부는 4처 1국 3본부 체제로 개편하고 대내외적 기능을 중심으로 분산배치를 원칙으로 했다. 대외적 기능 수행을 위한 총장실, 기획처, 사무국, 대외협력본부 등은 칠암캠퍼스에, 대내적 기능 수행을 위한 교무처, 학생처, 연구산학처, 입학본부, 정보화 본부 등은 가좌캠퍼스에 두기로 했다.

통합되면 교수 등 인력의 재배치가 이뤄져야 하니 고통이 따를 수밖에 없는 일이다. 단과대학 구성은 통합 전 경상대 14개, 경남과학기술대학교 5개를, 통합 후 17개로 하기로 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해 관련 학과를 재편성한 ‘ICT융합대학’을 신설할 방침이다. 통합을 통해 세계적인 명문대를 만들려면 정부의 과감한 자금 지원이 따라야 한다. 신설학과의 경쟁력은 곧 통합의 성패를 가름하는데 자금이 부족하면 허사가 된다. 양대학은 통합추진 기본계획안이란 큰 방향이 결정된 만큼 이번엔 반드시 성사시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