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청풍흑찰 생산단지 첫 벼 수확
고성 청풍흑찰 생산단지 첫 벼 수확
  • 김철수
  • 승인 2019.10.1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군이 벼 재배 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해 지역 내 최초로 영현면에 조성한 기능성 쌀 청풍흑찰 생산단지(단지장 윤기도)가 첫 벼를 수확했다.

올해 가을 연이은 태풍으로 수확시기가 다소 늦어지긴 했으나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45㏊ 면적에 벼 320여t을 수확할 예정이다.

매년 공공비축미곡 수매량이 감소하고 65세 이상 노령인구가 면 전체 인구의 50%이상을 차지하면서 벼농사 이외에 특별한 소득원이 없는 영현면에서 기존 벼 농사에서 벗어나 신소득원 창출을 위해 45㏊ 면적에 51농가가 참여해 지난해 11월부터 기능성 쌀 농사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농가가 판로확보 걱정 없이 생산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난 1월에 새고성농협과 찰흑미 생산단지 간 40㎏ 8000포대 재배계약을 체결했다. 수확과 동시에 새고성농협에서 수매하고 대금을 일괄지급하는 방식으로 농가소득증대에 톡톡한 효자노릇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기도 기능성 쌀 생산단지 영현단지장은 “올해는 유독 벼 병해충 발생도 많았고 수차례 태풍으로 벼가 많이 쓰러졌지만 청풍흑찰 벼는 이에 강해 풍년 농사가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철수기자 chul@gnnews.co.kr

고성 영현면 찰흑미 생산단지 첫 벼 수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