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미세먼지·악취 근본 대책 마련해야”
“경남도, 미세먼지·악취 근본 대책 마련해야”
  • 김순철
  • 승인 2019.10.1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동·성동은 도의원 자유발언
로드맵·‘악취관제센터’ 설치 주장
경남도의회에서 미세먼지나 악취 등에 대한 경남도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주장이 잇따라 나왔다.

심상동 의원(창원12·민주당)은 10일 열린 제367회 경남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남도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22년까지 17㎍/㎥로 개선하고, 8개 분야 28개 과제에 686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며 “특히 도교육청의 경우 공기청정기 구입 및 임대와 공기청정필터 유지관리 등 공기정화장치 관련 예산에 270억원이 지원됐지만 실효성은 의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도내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낮아졌지만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횟수는 2015년 3회(전국 235회)에서 2018년 91회(전국 374회)로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며, 교실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는 경우 초미세먼지를 낮추는 효과는 있지만, 창문을 닫으면 교실 내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해 실내공기질 정화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조사를 통해 재원배분의 효율성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의원은 “경남도의 미세먼지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이를 기반으로 지역별 배출원 특성을 고려해 경남도가 미세먼지를 저감시킬 수 있는 종합적인 로드맵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동은 의원(양산4·민주당)은 대기공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악취통합관제센터’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논리를 폈다. 그는 5분 자유발언에서 “지난 2015년 한 해 도내 전체 1138건이었던 악취 민원은 2019년 현재 4293건으로 5년 사이 무려 4배 이상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양산시 웅상 지역은 소주공단 등 7개 산업단지에 609개의 공장이 밀집해 있어 수년간 공단 주변 주거 지역을 중심으로 악취 민원은 끊이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정이 이런데도 최근 3년간 도내 악취 배출사업장에 대한 행정처분은 권고나 최대 200만원의 과태료 부과에 그치는가 하면 인력부족 등으로 단속의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남도가 악취는 물론 미세먼지 등 날로 심각해지는 대기공해에 선제적으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악취통합관제센터’를 설치해 이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의원은 “부산시 사하구청의 경우 지난 2015년 ‘악취통합관제센터’설치 이후 2년 사이 해당지역 내 악취 민원은 75%나 감소됐으며, 제주, 울산, 인천시 등에서도 점차 확대·설치해 나가고 있는 만큼 경남도가 양산 웅상지역에 센터를 시범 설치할 것”을 촉구했다.

이밖에 옥은숙 의원(거제3·민주당)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경남형 아열대 작물 연구를, 김영진 의원(창원3·민주당)은 역사 바로 세우기의 첫 걸음으로 친일인명사전의 보급을 촉구했다. 또 김호대 의원(김해4·민주당)은 범죄피해 보호·지원체계 재정립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박삼동 의원(창원10·한국당)은 사회혁신추진단을 꼭 해야 되는지 의문을 제기하는 등 집행부에 대한 다양한 정책 주문이 요구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