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서플라이어 심포지엄 개최
KAI, 서플라이어 심포지엄 개최
  • 문병기
  • 승인 2019.10.13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협력업체와 파트너십 강화
우리나라 항공우주산업을 이끌어가고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내수 및 수출확대를 위해 정부는 물론 협력사들과의 유대를 강화하고 나섰다.

KAI는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제주 신라호텔에서 ‘제10차 서플라이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KAI 안현호 사장을 비롯해 산업통상자원부 최남호 국장, 방위사업청과 산업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핵심 파트너사인 록히드마틴과 에어버스, 55개 해외 협력업체 사장단 등 110 여명이 참석했다.

KAI는 해외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KAI의 비전과 사업현황을 공유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00년부터 격년으로 서플라이어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해외 협력업체는 물론 산업통상자원부, 방위사업청 등 한국 정부와 유관기관이 함께 참여해 항공·방위산업 정책 방향을 공유하는 소통의 장으로 확대 추진됐다. KAI는 중장기 미래 비전과 주요 개발사업 현황, 수출추진 현황 등을 공유하고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협력을 당부했다.

또한 향후 5년간의 사업 추진 방향과 수주전망을 발표하고 지난 달 완료된 KF-X CDR 결과와 LAH 시험비행 현황은 물론 글로벌 품질경영체계 구축을 위한 항공기 품질 무결점 운동 현황과 품질 정책을 공유하며 품질경영 의지를 표명했다.

특히 KT-1과 T-50, 수리온 등 국산항공기 수출 확대를 위해 주요 장비와 부품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과 원가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긴밀한 지원도 요청했다.

안현호 사장은 환영사에서 “미래 전략사업인 KFX, LAH·LCH의 개발 성공과 항공기 수출 확대는 KAI와 파트너사의 공동의 목표”라며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항공·방위산업 정책과 추진 방향을 설명하며 정부차원의 산업 육성 의지를 밝혔다.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 최남호 국장은 축사를 통해 “KAI는 한국 항공우주산업 발전의 주역으로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며 “범정부차원에서도 지속적인 육성 정책으로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사청 방위산업진흥국 이경화 소령은 정부의 2018년~22년 방위산업육성 기본계획’을 기반으로 한 정부 정책을 발표하며 사업 환경에 대한 해외 협력업체의 이해를 도왔다.

마틴베이커와 가민사 등 주요 협력업체 사장단은 “KAI가 지난 20년을 넘어 다가올 20년 후에도 세계적인 항공업체로 발돋움 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KAI와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문병기기자 bkm@gnnews.co.kr

 
KAI는 지난 12부터 13일까지 제주 신라호텔에서 정부 관계자와 핵심파트너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0차 서플라이어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내수 및 수축확대에 적극 동참을 요구했다. 사진은 축사를 하고 있는 안현호 KAI 사장./사진제공=KA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