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축구감독 '역대 최고대우' 3년 재계약
박항서 베트남 축구감독 '역대 최고대우' 3년 재계약
  • 연합뉴스
  • 승인 2019.11.0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가교 역할 계속”

‘베트남의 국민 영웅’으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3년간 더 이끌기로 했다.

박 감독은 7일 오전(현지시간) 베트남 축구협회에서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베트남 축구 대표팀과 재계약 서류에 서명했다. 박 감독은 지금과 같이 베트남 성인 축구대표팀(A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U-23) 감독을 맡게 되지만, 두 대표팀의 소집 시기가 겹칠 경우 박 감독이 코치진을 구성할 수 있는 옵션이 추가됐다. 박 감독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베트남과 함께하게 된 것에 대해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재계약으로 베트남 국민의 기대 수치가 더 높아질 것이기 때문에 더 많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또 “재계약을 앞두고 ‘어느 정도 성과를 거뒀을 때 떠나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생각도 있었지만, 이번 재계약이 축구 지도자로서 마지막 계약이 될지 모르고 코칭 스태프와 함께하는 게 맞는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이어 “한국과 베트남은 지난 2년간 축구라는 매개체를 통해 서로가 서로를 응원하는 형제와 같은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런 양국 간 우호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어서 기쁘고 앞으로도 한국의 가치를 높이고 양국 간 가교 역할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현재 24만 달러(약 2억8000만원)인 박 감독의 연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역대 베트남 감독 가운데 최고 대우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는 박 감독의 연봉이 60만 달러(약 6억9000만원)로 인상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를 위해 현지 다수 기업이 박 감독의 급여를 지원하겠다고 나서 베트남 축구협회가 한 대기업과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재계약 기간은 내년 2월 시작된다. 2년을 기본으로 하고 양측이 협의해 1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기자회견 및 조인식에는 쩐 꾸옥 뚜언 VFF 상임 부회장을 비롯한 축구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고, 수십 개 국내외 언론사가 카메라 플래시를 터트리는 등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 박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축구협회와 A대표팀 및 U-23 대표팀을 모두 맡는 조건으로 2020년 1월까지 계약했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신화와 10년 만의 아세안 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달성하는 등 연거푸 역사를 다시 썼다. 또 지난 1월 있었던 아시안컵에서는 12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도 지난 9월 태국과 비긴 뒤 지난달 10일과 15일 각각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를 꺾었다.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대표팀 유니폼 들고 ‘활짝’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7일 오전(현지시간) 베트남 축구협회에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과의 재계약에 서명한 뒤 ‘박항서’라고 적힌 유니폼을 들어 보이고 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