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목 후 1년만에 유자 열리는 묘목 생산
접목 후 1년만에 유자 열리는 묘목 생산
  • 김종환
  • 승인 2019.11.10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 비파창조농원
2~4년 단축 유량 개발
거제시 사등면 청곡리 소재 비파창조농원(정영훈)에서 유자접목 후 1년 안에 유자가 열리는 새로운 유자묘목 생산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유자나무는 보통 탱자나무에 접목 후 3~5년이 경과된 후에 유자가 열린다.

비파창조농원에서 개발된 신 우량 유자묘목은 탱자나무에 접목 후 5개월 후 유자의 꽃이 피고 유자접목에 유자가 결실하는 것을 개발했다.

정영훈 씨가 개발한 신 우량 유자묘목 생산방법은 탱자대목에 열매크기가 작고 많이 열리는 중성 유자를 접목해 1년 정도 키워 그 가지를 자르고 2차로 중간 정삼향을 접목해 5년 정도 자란 유자나무의 접수를 이용하여 입춘전후로 접목을 한다. 그해 5월 중순에 가지에서 꽃눈이 나오고 수정이 잘되면 접목 5개월 후 우량유자가 결실하게 된다.

비파창조농원 정영훈씨는 “접목 후 1년 안에 유자가 열리는 신 우량묘목 개발로 인하여 유자묘목의 결실시기를 단축시키는데 성공함으로써 농업인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옥치군 거제시 농업지원과장은 “비파창조농원에서 개발된 1년 안에 유자가 열리는 신 우량 유자묘목 생산으로 도시민에게 관상용 유자나무 분재 등이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종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