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일 진주시장, 농업현장서 소통
조규일 진주시장, 농업현장서 소통
  • 최창민
  • 승인 2019.11.12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12일 아침 정촌면 소곡마을 공공비축미곡 매입현장을 방문해 올 한해 벼농사 경작에 노고가 많았던 농업인들을 위로하고 최근 쌀값 동향과 농업현안에 대한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시에 따르면 올해 공공비축미곡 매입량은 40kg기준 산물벼 2만 9963포대와 건조벼 8만 8780포대 등 총 11만 8743포대이고, 매입품종은 영호진미와 새일미이며 농가별 배정기준은 논 타작물 재배실적과 전년도 수매실적, 벼 재배면적 등을 감안해 물량을 배정했다.

시는 매입대금으로 40kg 1포 당 3만원인 중간정산금을 농가에 수매 즉시 지급하여 농가가계의 부담을 덜어주고 추가 매입가격은 수확기(10∼12월) 산지 쌀값을 반영해서 다음달 12월중 확정되면 연말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달라진 내용은 수확기 전후에 태풍 피해를 입은 농가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시중에 저품질 쌀이 유통되는 것을 막기 위해 피해 벼 수매 희망물량 전체를 매입한다.

조규일 시장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농업여건이지만 생산자와 농업관련단체, 진주시가 합심해 부강한 농촌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하고“매입관련 관계자에게는 수매하는데 있어 농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