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10월축제 성공 주인공, 참된 봉사 의미 잊지 않아야
[사설] 10월축제 성공 주인공, 참된 봉사 의미 잊지 않아야
  • 경남일보
  • 승인 2019.11.1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봉사는 개인의 자존감과 건강한 지역 사회공동체를 형성하고 사회통합을 위한 유무형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활동이다. 자원봉사자들이 많아지고 힘든 이웃과 각종행사에서 봉사는 사람들을 보면 머리가 숙여진다. 봉사의 참된 의미를 되새겨 한 차원 높은 성숙한 자세로 봉사활동을 실행하기를 기대한다. 진주 10월축제 행사가 원만하게 치러진 것은 행사장 곳곳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한 ‘자원봉사자의 힘’이라 해도 결코 지나친 말은 아닐 것이다. 올 축제는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2일·3일 휴장했고 아프리카 돼지 열병 확산 우려 등 악재 속에서도 민·관·군이 협업해 축제장을 신속히 재개장, 차단방역에 나서 사건·사고 없이 13일 동안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맡은 자리에서 축제기간 동안 묵묵히 제 역할을 다한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이 빛났다.

진주남강유등축제를 비롯, 개천예술제,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등 10월 축제의 열기를 뜨겁게 달구고 성과를 발표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1만 여명에 이르는 각계각층의 “자원봉사자의 힘이 축제의 성공을 이끌었다”는 평가였다. 진주시는 지난 12일 시 공무원, 자원봉사자, 경찰서·소방서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주 10월 축제 발전을 위한 평가보고회’를 열고 축제 성과, 개선방안, 내년도 추진 방향 등을 논의했다.

관람객은 지난해 대비 10.2% 증가한 155만 7000여 명이 방문, 16억 6000만 원의 수입을 얻어 재정자립도 45%를 달성했다. 많이 발전했지만 아쉬운 점도 있었다. 축제별 제전·조직위원회는 개선방안을 발표, 내년도 개최방향을 설명했다. 주간행사가 부족해 관람객이 적어 낮에도 볼 수 있는 새로운 콘텐츠 개발과 차별화 등에 대한 행사를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의 보완이 필요하다. 부족한 주차장·셔틀버스 문제도 개선의 노력이 있어야 한다. 교통통제보다는 일방통행을 통해 한 쪽 차선은 주차장활용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축제장 곳곳에서 급수·안내·교통·통역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열정적인 봉사활동을 펼쳐 축제 성공의 주인공으로서 칭송받아 마땅하다. 축제의 일등공신은 누가 뭐래도 자원봉사자들이다. 축제가 빛난 성공 주인공인 자원봉사자들에 박수를 보내고 참된 의미를 잊지 않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