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은 비정규직 대량해고 즉각 중단하라”
“한국지엠은 비정규직 대량해고 즉각 중단하라”
  • 이은수
  • 승인 2019.11.13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께살자경남대책위원회 강력 반발
정부의 지원을 받은 한국지엠이 비정규직을 대량해고 하려고 하자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함께 살자 경남대책위원회’는 13일 오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지엠의 비정규직 대량해고 중단을 촉구했다.

함께살자 경남대책위는 정의당 경남도당, 노동당 경남도당, 민중당 경남도당, 청년유니온, 경남진보연합, 민주노총 경남본부 등으로 구성됐다.

한국지엠은 지난 10월 24일 하청업체 7개사에 대해 12월 말 계약해지를 공문을 보냈다. 2교대(주야근무)를 1교대(주야근무)로 전환하면서 비정규직 공정을 정규직으로 대체하겠다고 통보했다.

이에 경남대책위는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 600여 명의 해고가 올 연말 예정됐다. 필요할 때는 잔업, 특근에 뼈를 녹이는 노동으로 부려먹고 물량이 줄어드니 해고하려한다”며 “회사가 잘 나 갈 때는 그만큼 대접해주지 않던 회사가 쫓아낼 때는 순식간이다. 비정규직은 썼다 버리는 일회용품이 아니라”고 성토했다.

특히 이들은 “매년 흑자를 내던 유럽판매 법인을 글로벌지엠이 마음대로 폐쇠하면서 유럽 수출 물량이 줄어든 것이 원인이다. 잘못은 경영진이 하고 책임은 노동자에게 떠 넘기고 있다”며 “생산물량이 줄어든 것은 지엠의 잘못된 경영전략에서 발생한 것으로 경영진이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가 한국지엠을 지원하고도 비정규직 대량해고를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경남대책위는 “지난해 한국정부로부터 지엠은 2개의 신차를 생산하고, 10년간 한국에서 공장을 운영하겠다며 8100억원을 지원받았음에도 CUV신차생산을 최종 결정하기 위해서는 1교대 전환과 노동강도 강화가 필수적인데, 비정규 해고를 협박하고 있다”며 “만약 합의 내용이 문제라면 정부는 즉각 합의내용을 공개해야 하며, 반대로 합의를 한국지엠이 지키지 않는 것이라면 정부는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감시감독을 하지 않는 직무를 유기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경남대책위는 “한국지엠은 즉각 1교대 전환 시도를 중단하고, 전체 노동자의 고용과 생존을 보장을 할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며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부당한 해고에 맞서 모든 원하청 및 지역시민사회와 연대해 우리의 고용과 생존을 지키기 위한 투쟁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한 창원시에 대해서도 “허성무 시장이 올해 상반기 면담을 통해 행정적 지원과 함께 지엠 창원공장 사태 해결에 힘을 보태겠다고 한 만큼 창원시장이 현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정리해고 칼바람속 사태 해결에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정의당, 노동당, 민주노총 등으로 구성된 진보진영의 함께살자대책위 관계자들이 13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 600여 명의 해고가 올 연말 예정된 것과 관련해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정의당, 노동당, 민주노총 등으로 구성된 함께살자대책위 관계자들이 13일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 600여 명의 해고가 올 연말 예정된 것과 관련해 대책 마련을 촉구한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