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양산·밀양 상생발전 뜻 모아
김해·양산·밀양 상생발전 뜻 모아
  • 박준언
  • 승인 2019.11.17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동부권 인접 3개 지자체가 연계사업을 함께 발굴하고 상생 발전에 기여하도록 뜻을 모았다.

조현명 김해부시장·강호동 양산부시장· 김봉태 밀양부시장은 지난 14일 김해에서 간담회를 열고 낙동강을 끼고 있는 지리적 이점을 이용해 관광, 문화예술, 체육, 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사업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날 자리는 조현명 부시장의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부단체장들은 서로의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지부터 하나의 벨트로 묶어 사업을 추진한 뒤 점차 분야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양산 통도사, 밀양 표충사, 만어사, 김해 은하사, 장유사 등 사찰을 연계한 순례 길을 개발하고 구 낙동철교 관광자원화, 낙동강 뱃길 재현, 1박2일 체류형 관광 공동 루트도 개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3개 지자체는 이날 논의된 사안들을 실무진 검토, 정기적인 간담회, 행정협의체 구성 등을 통해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조 부시장은 “정기적인 교류을 통해 서로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연계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고 나아가 행정협의체를 구성해 더 활발한 교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손인준·양철우·박준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