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문화재단 ‘진주가을문예’ 당선작 발표
남성문화재단 ‘진주가을문예’ 당선작 발표
  • 박성민
  • 승인 2019.11.1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정혜정 ‘믿음과 기분’외 4편
소설, 장수주 ‘칼’·‘쓸데없이 싸우는’

올해로 25회를 맞은 ‘진주가을문예’ 당선자가 가려졌다.

시는 ‘믿음과 기분’외 4편을 낸 정혜정 시인(39), 소설은 단편 ‘칼’과 ‘쓸데없이 싸우는’을 낸 장수주 소설가(40)가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진주가을문예’는 남성(南星)문화재단(이사장 김장하)이 1995년 기금을 마련해 지금은 진주가을문예운영위원회가 전국에 걸쳐 신인 공모를 벌여 운영해오고 있다. 당선자한테는 시 500만원, 소설 1000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된다.

올해는 지난 10월 31일 공모 마감했고, 시는 173명 1182편, 소설은 114명 179편(중·단편)이 응모했다. 심사는 예심 없이 각 2명의 심사위원이 본심을 했다.

김장하 남성(南星)문화재단 이사장은 “진주가을문예를 운영한지 올해로 25회째입니다. 올해도 공모와 심사 과정을 거쳐, 참신하고 의욕이 넘치며 기운 팔팔한 새 시인과 소설가를 내놓습니다”며 “그동안 많은 관심에다 응모를 해주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고 전했다.

박성민기자

 

정혜정 시인(왼쪽)과 장수주 소설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