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호 야간수색 이틀째…실종자 11명 못찾아
대성호 야간수색 이틀째…실종자 11명 못찾아
  • 강동현 기자
  • 승인 2019.11.20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정·선박 동원 야간수색 총력전
기상악화로 선미 인양은 중단

제주 해상에서 발생한 통영 어선 대성호 화재 실종 선원 11명을 찾기 위한 이틀째 야간 수색이 시작됐다. 선미 부분 인양 작업은 기상 상황과 일몰로 중단됐다.

20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일몰 이후로 진행되는 야간 수색에는 함정·선박 32척과 항공기 4대가 동원된다.

야간에도 이날 주간과 같이 최초 신고 해점을 중심으로 동서와 남북으로 각 55㎞ 길이의 해역을 9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을 진행한다.
원활한 야간 수색을 위해 고정익 항공기 4대(해경 2, 공군 1, 해군 1)가 6회에 걸쳐 조명탄 170여발을 사용할 계획이다.

이날 주간에는 함선 41척과 최초 신고 해점을 중심으로 동서와 남북 각 55㎞ 길이의 해역에 대해 구역을 나눠 수색을 진행했다. 헬기 9대도 동원돼 3교대로 순차적으로 수색을 벌였다.

주간 수색 중 해경 5002함과 제주도 관공선 삼다호가 최초 신고 위치에서 남서쪽으로 26㎞ 떨어진 곳과 남동쪽으로 15㎞ 떨어진 곳에서 각각 구명조끼 1개씩을 발견했다. 그러나 구명조끼에 아무런 표시가 없어서 대성호의 구명조끼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경은 전했다.

이날 오후 시작된 대성호 선미 부분 인양작업은 기상악화와 일몰로 중단됐다.
인양을 시도하는 선미 부분은 대성호 전체 길이 26m 중 8m 남짓한 크기로, 해상에 떠 있는 상태다. 도면상 취사실과 침실 등이 있는 부분으로, 화재로 까맣게 그을린 것으로 알려졌다.

인양에는 제주대의 3000t급 실습선 아라호가 동원됐다.
아라호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서귀포항에서 출항, 오후 2시 30분께 사고 해역에 도착한 뒤 인양을 위한 고박 등 사전 준비 작업을 진행했다.

이후 아라호가 선미 부분에 접근, 줄을 연결해 끌어올리려고 시도했으나 해상 너울과 파도로 요동이 커서 어려움을 겪었고 일몰 후 사고선박 선체 파손도 우려돼 결국 인양 작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해경은 기술진과 협의해 다시 인양을 시도할지 검토할 예정이다. 선체를 인양하게 되면 정밀 수색을 진행, 사고 원인 규명에 활용할 계획이다.

앞서 19일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승선원 12명(한국인 6, 베트남인 6) 중 김모(60)씨는 사고 당일 해경에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으며, 나머지 1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강동현기자·일부연합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 실종자 수색 이틀째인 20일 해경 함정과 단정이 대성호 선미 부분이 있는 해역에서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시 차귀도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사고 실종자 가족들이 해경 수색 상황 등을 답사하기 위해 20일 오후 제주시 한림항에 준비된 해경 보트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