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로봇랜드 사업 정상화 촉구 결의해야“
“마산로봇랜드 사업 정상화 촉구 결의해야“
  • 김순철
  • 승인 2019.11.20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무불이행 운영위기 극복안
이옥선 도의원 5분 발언 제언
경남도의회 차원에서 ‘채무불이행’에 따른 운영 위기 논란에 빠진 마산로봇랜드 사업 정상화 촉구 결의를 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도의회 기획행정위원장인 이옥선 의원(사진·창원7·민주당)은 20일 열린 제368회 도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1단계 사업 완료후 지난 9월 6일 개장한 로봇랜드는 연간 150만명으로 예상했던 이용객 수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데다 안전사고 소식, 이용 요금이 비싸다는 평가와 함께 할인율 증액, 요금제 다양화 요구 등 여러가지 이용자들의 불만 목소리가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민간사업자의 비도덕적 태도와 함께 여러 가지 상황에 미리 대처하지 못하고 끌려다니는 공공기관 담당자들의 책임 또한 작지 않다고 판단한다”며 “향후 사업이 중지되거나, 협약 수정을 통해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사업을 지속해서 진행한다고 하더라도 지금까지의 문제점들에 대한 정확한 검토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두 가지를 제안했다. 이 의원은 “대우건설컨소시엄을 비롯한 특수목적법인인 민간사업자(PFV)가 조속한 시일 내 2단계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협상에 임할 것과 도의회 차원의 ‘민간사업자 로봇랜드 사업 추진 촉구 결의’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도민 염원이 담긴 국책사업 추진이 더는 대기업의 일방적인 횡포에 좌우돼서는 안 된다“며 ”혈세로 진행된 사업의 잘못된 지점에 대한 점검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로봇랜드 건설을 위한 특수목적법인인 마산로봇랜드㈜(PFV)는 민간사업비 대출금 950억원 중 지난 9월까지 갚아야 할 50억원을 갚지 않아 채무불이행했다.

이에 따라 사업비를 빌려준 대주단은 경남도, 창원시, 로봇랜드재단에 실시협약 해지를 요구해 1단계 사업인 테마파크 운영이 중단되거나 펜션과 호텔, 콘도 등을 짓는 2단계 사업에 차질을 빚을 공산이 크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이옥선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