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예결위원장 선임 여야 합의 불발
도의회 예결위원장 선임 여야 합의 불발
  • 김순철
  • 승인 2019.11.2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견 팽팽…추경심사 등 난항 예상
경남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결국 합의가 불발, 25일부터 시작되는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비롯한 당초 예산안 심사에도 난항이 예상된다.

지난 5일 무산됐던 도청 소관 추가경정예산안 예결산특위 위원장·부위원장 선임을 위한 회의가 20일 다시 열렸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또 불발됐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회의 결과에 따라 예결특위 회의 참여 여부를 결정키로 했지만 민주당 원내대표단이 당초 예산안을 심사하는 예결특위 위원장을 나눌 수 없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이에 불만을 품고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민주당 원내대표단은 ‘도청과 도교육청 본예산안 예결특위 위원장 중 1자리는 양보하라’는 자유한국당의 요구에 대해 2~3일간 논의한 뒤 지난 23일까지 전체 의원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당초 예산안을 심사할 예결특위 위원장은 도청 소관과 도교육청 소관 모두 여당인 민주당이 맡아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고 24일 밝혔다.

류경완 민주당 원내대표는 “추경 특위위원장은 나눌 수 있지만 다수당이 당초 예산안에 대한 특위위원장을 맡는 것이 당연하다는 전체 의원들의 뜻을 자유한국당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정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년 임기 동안 8번의 예결특위위원장을 선임하는데, 지난해는 민주당이 모두 당초 예산특위위원장을 맡았지만 올해는 2자리 중 한 자리는 자유한국당이 예결특위위원장을 맡아야 하는데 실망스럽다”며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특위 보이코트 등 향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