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부대서 음주운전 차량 바다로 추락
해군부대서 음주운전 차량 바다로 추락
  • 이은수 기자
  • 승인 2019.12.05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 간부가 부대 내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해상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해군 헌병대는 해군 부사관 A(20)씨와 같은 부대 소속 부사관 B(21)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각각 조사하고 있다.

A씨 등은 이날 오전 0시 30분께 창원시 진해구 진해군항에서 차를 몰다가 도로 인근 해상으로 추락했다.

추락한 뒤 창문을 통해 빠져나와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

두 사람은 전날 오후 술을 마신 뒤 부대 인근 숙소에서 A씨 차를 타고 부대 안으로 들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운전한 것으로 알려진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93%로 나타났다.

해군 관계자는 “군 수사당국에서 엄정한 수사를 거쳐 관련 법규에 따라 처벌할 예정이다”며 “유사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