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달리던 택시서 방화 추정 불…승객 1명 숨져
도로 달리던 택시서 방화 추정 불…승객 1명 숨져
  • 김종환
  • 승인 2019.12.05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에서 기사와 승객이 탄 택시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로 승객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2시 50분께 거제의 한 해수욕장 인근 도로를 달리던 택시에서 불이 났다.

기사(66·남)는 불이 나자 곧바로 차를 세우고 탈출했다. 머리카락이 일부 그을렸지만,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다.

그러나 뒷자리에 타고 있던 기사의 지인인 승객 A(60·남)씨는 그 자리에서 숨졌다.

불은 기사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오후 3시 20분께 꺼졌다.

이 불로 15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사로부터 “A씨가 기름이 든 플라스틱 통을 들고 탑승했다”,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갑자기 불을 질렀다”는 등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확한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김종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