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내년 예산안 종합심사서 303억 삭감
경남교육청 내년 예산안 종합심사서 303억 삭감
  • 김순철
  • 승인 2019.12.0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본회의 의결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예비심사에서 505억원이 삭감됐던 도교육청 내년도 예산안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심사에서 202억원이 살아나 삭감 규모는 303억원이 됐다.

경남도의회 교육청 소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5∼6일 내년도 교육청 본예산을 예비심사에서 삭감된 각종 민간이전 사업비 등을 포함해 202억원을 살리는 등 이같이 의결했다.

하지만 미래교육테마파크 건축공사비 50억원, 창의 인성교육 예술강사 지원 분담금 10억원, 창북중 축구 인조잔디구장 사업비 16억3천900만원 전액, 미세먼지대책사업비 15억원, 김해·의령교육지원청 신·이설 123억원 등은 불요불급이나 사업시기 조정 등의 이유로 삭감됐다.

삭감액은 내부유보금으로 조정됐다.

그러면서 주요 사업 예산 편성 배경이나 사유를 구체적으로 표기하지 않고 예산편성 맥락을 알 수 없는 사례가 있으므로 사업규모 변경에 대해 구체적으로 기술해 효율적인 예산심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부대의견을 달았다.

교육청 예산안은 13일 열리는 제368회 정례회 제6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