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경기, 베트남 정신으로 우승”
“어려운 경기, 베트남 정신으로 우승”
  • 연합뉴스
  • 승인 2019.12.12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감독 우승 소감 밝혀
베트남 총리 “국가발전 기여”
축구대표팀 초청 축하 행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안(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것과 관련,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11일(현지시간) “이번 승리는 경제, 문화, 사회 발전에 영감을 줘 베트남을 강국으로 건설하는 데 모든 사람이 이바지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푹 총리는 이날 저녁 베트남 하노이 총리 공관으로 박항서호와 SEA 게임에서 2연패를 달성한 베트남 여자 축구 대표팀을 초청해 “위대한 성과로 조국에 영광을 가져다준 두 팀에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푹 총리는 또 “박항서 감독과 마이 득 쭝 (여자 대표팀) 감독이 있는 두 팀은 최선을 다해 상대방의 전술을 파악하고 매 경기 적절하게 선수들을 투입했다”고 평가했다. 푹 총리는 이어 “축구는 수많은 팬을 열광시키는 스포츠의 왕”이라며 “이번에 우승한 것은 훌륭한 감독과 승리에 대한 열망을 갖고 열심히 뛰어준 재능 있는 선수들 덕분”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박 감독은 “여자 대표팀은 SEA 게임에서 5차례나 금메달을 땄지만, 남자 대표팀은 여러 차례 도전했음에도 꿈을 이루지 못했기 때문에 상당한 부담감을 갖고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면서 “어려운 경기였지만 베트남 정신으로 해냈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또 “우리는 결승에 진출하면서 우승하겠다는 확고한 의지가 있었고 푹 총리의 격려 편지에 고무됐다”면서 “이 영광을 베트남 국민에게 바친다”고 밝혔다. 푹 총리는 간담회에 앞서 밝게 웃으며 박 감독과 포옹하기도 했다. 박항서호와 베트남 여자 축구 대표팀은 이날 SEA 게임이 열린 필리핀 마닐라에서 베트남항공 특별기를 타고 하노이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현지 경찰의 경호를 받으며 곧바로 총리 공관으로 향했다. 하노이 공항과 주변 도로에는 박항서호 등을 환영하는 인파가 대거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연합뉴스

 
베트남 총리와 포옹하는 박항서 감독 박항서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 감독이 11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총리 공관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포옹하고 있다. 푹 총리는 이날 동남아시안(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U-22 대표팀과 SEA 게임에서 2연패를 달성한 여자 축구 대표팀을 격려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