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항공부품업체 시장 넓지만 과제도 산적
경남 항공부품업체 시장 넓지만 과제도 산적
  • 정만석
  • 승인 2019.12.15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기술경쟁력 수준 미흡 속 중앙정부 등 지원 돼야
경남연구원 김진근 위원 “체계적인 맞춤형 정책 필요”
경남지역 항공부품제작업체 상당수가 경영(재무) 수준과 기술경쟁력 수준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연구원 김진근 선임연구위원이 연구원 정책소식지(G-BRIEF)에 ‘항공산업 메카로의 도전:현실과 과제’란 제목의 글에 이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김 위원은 “글로벌 항공여객 수요는 2037년에 이르기까지 연평균 4.4∼4.6%씩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20년간 세계 민간항공기 제작 수요가 3만7000∼4만4000대가 되고 시장가치는 5조8000억∼6조8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국내 항공기 생산실적은 연간 5조원 수준으로 2016년까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다가 2017년 급격하게 떨어진 이후 다시 상승추세를 보인다”며 “지역별로는 경남이 4조원(78%)으로 가장 높고 2위인 부산의 6700억원(14%)을 압도하는 국내 항공산업 중심지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위원은 “경남 항공산업의 경쟁력이 미흡하다”고 진단했다.

경남연구원이 지난 6∼7월 경남 항공산업 실태 파악과 경쟁력을 진단하기 위해 실시한 조사에서 항공부품제작업체 62곳 중 경영·기술경쟁력 수준이 양호한 기업은 19곳(30.7%), 경영은 미흡하지만, 기술경쟁력이 양호한 기업은 11곳(17.7%)으로 나타났다.

반면 경영은 양호하지만 기술경쟁력이 미흡한 기업이 10곳(16.1%), 경영과 기술경쟁력 모두 미흡한 기업은 22곳(35.5%)으로 조사됐다.

김 위원은 “민항기 제조시장의 양호한 미래 전망과 비교해 이 시장에 참여하기 위한 중앙정부의 노력은 미흡하다”며 “가장 큰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되는 150인승급 민간항공기 제조시장에 직접 도전하기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선도적으로 발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항공산업 메카로 도약하고자 하는 비전을 가진 경남도도 더욱 도전적인 중앙정부의 항공산업 육성정책을 견인해내야 한다”며 “지역 항공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기 위해 특단의 체계적인 맞춤형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김 위원은 기술개발·인증획득 관련 비용 지원을 과제로 제시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