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육아휴직자 10만명 육박…‘라떼 파파’ 급증
작년 육아휴직자 10만명 육박…‘라떼 파파’ 급증
  • 연합뉴스
  • 승인 2019.12.18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혼남녀 고용률 격차 27.6%p
“일·가정 둘다 중요” 응답 가장 많아
지난해 이른바 ‘라떼 파파’로 불리는 남성 육아휴직자가 47% 늘어난 가운데 전체 육아휴직 사용자 수가 10만명에 육박했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9 일·가정 양립지표’에 따르면 지난해 육아휴직 사용자 수는 9만9199명으로, 전년보다 10.1% 증가했다.

 이 가운데 여성은 4.4% 증가한 8만1537명, 남성은 46.7% 증가한 1만7662명이었다.

 여전히 여성의 비중이 80% 이상이지만, 남성 육아휴직 사용자가 최근 들어 40∼50%씩 가파르게 증가하는 모습이다.

 고용보험뿐만 아니라 건강보험, 통합종사자 데이터베이스(DB)를 바탕으로 시산한 결과 만 0∼8세 자녀를 둔 근로자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4.7%였다.

 전체 육아휴직자의 64.5%가 만 0세 자녀를 돌보기 위해 육아휴직을 사용했다.

 여성의 경우는 73.0%, 남성은 24.2%가 만 0세 자녀에 대해 육아휴직을 사용했다.

 자녀 연령별 육아휴직자 비중은 0세에 집중돼 있으며, 자녀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만 6세에 육아휴직을 쓰는 경우도 7.4%에 달했다.

 육아휴직자의 65.0%가 300명 이상 기업에서 일하고 있으며, 산업별로는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 행정의 비중이 14.8%로 가장 컸다.

 육아휴직자가 복직 후에도 동일한 직장을 1년 이상 계속 다니는 비중은 2.3%포인트 증가한 79.1%(2017년 기준)였다.

 육아휴직을 마치고 7만8460명이 복직했으며 이 가운데 6만2044명이 1년 뒤에도 같은 직장을 다닌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를 사용한 사람은 3820명이었다. 전년보다 35.4% 증가했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는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근로자가 1년 이내로 주 15∼30시간 근무하는 제도다.

 일을 우선시하던 인식도 변화하고 있다.

 올해 통계청이 사회조사를 통해 일과 가정생활 중에 어떤 것이 우선하냐고 물은 결과 ‘둘 다 비슷’이라는 응답이 44.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종전 1위였던 ‘일을 우선시’한다는 응답은 42.1%로 밀렸다. ‘가정생활을 우선시’한다는 응답은 13.7%였다.

 

 남녀 고용률 차이는 계속 줄어들고 있지만, 결혼할 경우 여전히 격차가 27.6%포인트에 달했다.

 지난해 고용률은 남성이 70.8%, 여성이 50.9%였다.

 미혼인 경우에는 남녀 고용률 격차가 1.6%포인트였지만, 배우자가 있는 경우에는 남자가 81.1%, 여자가 53.5%로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올해 4월 기준으로 경력단절 여성은 169만9000명이었다. 15∼54세 기혼 여성 가운데 19.2%를 차지한다.

 경력단절 사유로는 육아(38.2%)가 첫 손에 꼽혔다.

 지난해 국공립 어린이집은 전년보다 14.1% 증가한 3602개로 집계됐다. 가정어린이집과 민간어린이집은 각각 5.1%, 3.8% 감소한 1만8651개, 1만3518개였다.

 직장 보육 시설 설치 의무를 이행한 비중은 지난해 90.1%였다.

 한편 지난해 취업자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41.5시간, 임금근로자 연간 근로시간은 1967시간이었다.

 연간 근로시간이 전년보다 29시간 줄어들기는 했지만,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대비 높다.

 지난해 상용근로자의 월평균 총 근로시간은 171.2시간, 초과 근로시간은 9.5시간이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