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메모] 겨울철 축사 화재 예방…전력용량 확인
[농사메모] 겨울철 축사 화재 예방…전력용량 확인
  • 경남일보
  • 승인 2019.12.23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에 사용할 고품질 벼 품종을 미리확보하고, 맥류의 습해예방을 위한 포장관리와 시설하우스 토마토, 딸기의 생육관리에 신경 쓰고, 과일의 저장과 과수원 밑거름, 겨울철 축사 화재예방과 방역에 힘쓴다.

◇벼농사=내년도 사용할 볍씨는 지역의 장려품종 중에서 수매 품종과 논토양상태에 따라 재배 안정성이 우수한 고품질 품종을 확보하고, 신품종으로 바꿔 벼를 재배할 농가는 해당 품종의 적응지역, 시비량, 병해충 등 재배특성을 미리 파악하도록 한다.

올해 벼는 쓰러짐 및 등숙기 잦은 강우로 수발아 피해가 많이 발생하였으므로 내년에 사용할 벼 종자를 자가 채종한 농가나 자율교환 종자를 사용하고자 할 때에는 시군농업기술센터에서 종자 활력검사를 받은 후에 사용하도록 한다.

논 토양검정을 위한 시료채취는 작물재배가 끝난 직후부터 다음 작물을 위해 퇴비나 화학비료를 뿌리기 전에 하며, 필지별로 5~10개 지점에 흙을 채취하여 혼합한 후 1kg정도 담아 농업기술센터에 의뢰하여 시비처방을 받고 작물 재배에 활용하도록 한다.

◇밭작물=보리·밀을 심은 논은 논 끝머리에 좌우로 배수로를 내고, 배수로가 서로 연결되게 하여 물이 고이지 않고 잘 빠지도록 한다.

습해를 받은 보리·밀 재배 포장은 겨울을 나는 동안 추위에 견디는 힘이 약해져 동사하거나 말라죽게 되므로 반드시 배수로를 철저히 설치하여 서릿발 피해 및 습해를 막아 준다.

◇채소=토마토는 일조부족, 저온, 과습 시에는 잎과 줄기가 가늘어지면서 동화양분 부족에 의해 착과율 감소와 과실 비대, 착색이 늦고 곰팡이 병이 발생하므로 노화 잎 제거, 착과 수 조절, 관수량과 양액 공급량을 줄이고 EC는 높여 관리한다.

시설딸기는 흐린 날이 많아 일조량이 부족하면 광합성 저하 및 낮은 지온으로 양분흡수가 불량해 생육이 부진하고, 왜화(작은 꽃)되어 약한 화방출현 및 착과불량, 잿빛곰팡이병 발생 등 장해가 나타나므로 주간 환기 철저와 야간 보온관리로 적정온도를 유지한다.

◇과수=과일을 저온저장고에 저장중일 때는 저장고내 환기창을 1주일에 1~2회, 회당 10분씩, 주기적으로 열어 환기를 하고, 환기창이 없을 경우 바깥기온이 낮은 시간 문을 열어 환기를 시켜준다.

올해는 태풍 등으로 나무 저장양분 부족과 수세가 약한 나무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가지치기를 최대한 늦추어 실시하거나 겨울철이 아닌 월동 이후 2~3월경에 실시하는 것을 고려해 본다.

내년 과일의 상품성을 높이기 위해 밑거름은 과수의 뿌리활동이 시작되는 내년 2월에 이용될 수 있도록 12월 중으로 주도록 하며, 아울러 떨어진 낙엽과 나뭇가지는 퇴비를 만들거나 땅속에 파묻도록 한다.

◇축산=겨울철 축사 화재 예방을 위하여 농장규모에 알맞은 전력용량을 확인하고, 축사 내외부 전선 피복 상태와 안정개폐기 작동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한다.

축사 주변에 떨어진 사료는 즉시 제거하여 텃새, 또는 설치류가 접근하지 않도록 하고, 사육시설 주변과 농장 경계에 정기적으로 생석회를 깔아주는 등 방역을 강화한다.

외부인 및 외부차량의 농장출입을 최대한 통제하고, 출입 시 반드시 세척과 소독을 실시한다.

/자료제공=경남도농업기술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