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지사 “도민과 정책 거버넌스 구축해야”
김 지사 “도민과 정책 거버넌스 구축해야”
  • 정만석
  • 승인 2020.01.13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쏠림 심화 상황에서
초광역협력 사업 강화 주문
정책방향에 도민 참여 핵심

김경수 지사가 13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도정자문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에서 “도민이 체감하는 변화를 위해서는 정책 거버넌스 구축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방정부 간 거버넌스를 통한 초광역협력과 도민과의 정책 거버넌스 구축이 기반이 된 체감형 정책 발굴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가적으로 수도권 쏠림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개별 시도의 노력으로 여러 문제를 풀어나가기에는 실제 한계가 있다”며 초광역협력 사업 강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또 “도가 정한 정책방향과 핵심과제에 대해 도민들이 어떤 방식으로 참여하고 거버넌스를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가가 핵심적인 고민”이라면서 “특히 청년과 교육문제는 정책 거버넌스가 대단히 중요한 현안들”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 지사를 비롯해 행정·경제부지사와 실국본부장, 도정자문위 이은진 위원장과 21명의 위원들이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다시 뛰는 경남 경제, 사람 중심 경남 복지, 함께 여는 혁신 도정’ 등 3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도정4개년계획의 주요 성과와 문제점들을 짚어보고 앞으로의 과제와 나아갈 방향에 대해 토론을 펼쳤다.

경제혁신ㆍ민생ㆍ문화복지ㆍ사회혁신 등 4개 분과, 29명의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경남도 도정자문위원회는 지난 2018년 11월 출범식을 갖고 총 37회의 회의를 통해 분기별 도정4개년계획 추진상황 점검과 32건의 새로운 정책을 제안했다. 도에서는 이중 9건을 반영해 내실 있고 성과지향적인 도정4개년계획으로 정비한바 있다.

이은진 위원장의 개회선언으로 시작된 이 날 회의는 도정4개년계획 이행과제 추진상황에 대해 도정자문위원들이 점검한 결과를 위원장?부위원장?분과장들이 각각 발표 후, 민선7기 1년 6개월간 경남도정의 추진성과와 문제점을 토론하고, 신규제안과제와 향후 도정 운영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자문위원들은 집행부 관계자들에게 도정4개년계획에 대한 점검결과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새로운 제안을 내놨다.

△ICT·SW 전담 기관인 경남TP 정보산업진흥본부를 중심으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엣지데이터센터 건립’ △농수산물 등 특화상품을 산지에서 직접 전통시장에 공급해 산지의 농민·사회적경제기업과 중소상인의 상생을 도모하기 위한 ‘전통시장 특화상품 개발 지원’ 등이다.

정만석기자

 

김경수 지사가 13일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도정자문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에서 정책 거버넌스 구축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