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마산로봇랜드 특별감사
경남도, 마산로봇랜드 특별감사
  • 정만석
  • 승인 2020.01.14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법 사항 드러나면 규정따라 엄중 조치
경남도는 ‘채무불이행’ 사태를 촉발한 마산로봇랜드에 대해 특별감사를 한다.

14일 도에 따르면 도는 오는 20일부터 마산로봇랜드의 민간사업자 실시협약 해지 논란 등에 대해 특별감사를 하기로 하고 관련 자료 수집 및 검토에 들어갔다.

감사 대상은 도 관련 부서와 창원시, 경남로봇랜드재단이다.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로봇랜드 조성 및 운영 업무 전반을 감사할 계획이다.

특히 로봇랜드 조성 주요시설 공사의 적정성과 민간사업자 채무 불이행 및 실시협약 관련 업무처리의 적정성 등에 대해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채무 불이행으로 2단계 사업이 중단 위기에 처한 상황에 대한 철저한 원인 규명을 위해 법무와 회계, 토목건축 분야의 민·관 전문가를 함께 참여 시켜 전문성과 공정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는 소속 전문인력을 지원받는 방안을 이미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로봇랜드 추진과정에는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얽혀있는 등 복잡한 사안이지만,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며 “감사 결과 위법사항이 드러날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로봇랜드 건설을 위한 특수목적법인인 마산로봇랜드㈜(PFV)는 민간사업비 대출금 950억원 중 지난해 9월까지 갚아야 할 50억원을 갚지 않아 채무불이행했다.

이에 따라 사업비를 빌려준 대주단은 경남도, 창원시, 로봇랜드재단에 실시협약 해지를 요구해 1단계 사업인 테마파크 운영이 중단되거나 펜션과 호텔, 콘도 등을 짓는 2단계 사업에 차질을 빚을 공산이 크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