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단위 학생모집 금지’ 대책기구 필요하다
‘전국단위 학생모집 금지’ 대책기구 필요하다
  • 이용구
  • 승인 2020.01.1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구

 

교육부의 일반고 전국단위 학생모집 폐지 방침에 따라 교육도시로 명성이 난 거창군에 비상이 걸렸다.

비단 거창군뿐만 아니라 전국의 농촌지역 학교에서도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이른바 농어촌 명문고가 직격탄을 맞게 됐는데 신입생 확보에 더 큰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에 김향란 거창군의회 부의장도 심각성을 인식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교육당국과 군행정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찾아보자고 나섰다.

김 부의장은 최근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학생인구 1만 명을 헤아리는 젊은 농촌 거창이 교육부의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 역량강화 방안’ 정책으로 농어촌자율학교인 거창고와 대성고, 거창여고를 포함 도내 18개교가 경남지역에서만 신입생을 선발해야 하기 때문에 학생들의 학습권 선택이 침해됐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거창은 중학교 수보다 고교 수가 더 많고 중학교 졸업생보다 고등학교 신입생 모집정원이 훨씬 많은 기형적인 모습임에도 전국의 우수한 중3 학생들의 지원으로 고등학교 입학생 수급문제를 잘 해결해 왔다”고 했다.

실제 전국적 명성을 얻고 있는 거창고는 전교생의 절반 정도가 타시도 학생이다. 거창대성고 등도 기숙사를 비롯해 학생들이 공부에 전념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갖추고 있어 입시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다 보니 그동안 전국 각지에서 우수한 학생들이 이들 학교로 몰려왔다. 이처럼 타 시도 우수 학생들이 거창을 많이 찾다 보니 명품 교육도시 이미지는 물론 거창군도 발전됐다는 게 중론이다.

하지만 2025년부터는 고교서열화 해소를 위한 교육부 정책에 따라 전국단위 학생모집이 금지된다. 이 때문에 명문고가 몰려 있는 교육도시 거창이 인구 감소는 물론 지역 경기 침체까지 우려되고 있어 특단의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그동안 거창은 도시의 학생들이 배우러 올 수 있는 좋은 기회와 터전을 제공해 왔고, 특별한 인재를 양성하는데도 일익을 도모했다.

그러나 이젠 거창의 자율학교들이 전국단위 모집폐지라는 직격탄에 위기를 맞고 있다. 이유야 어찌 되었든 정책은 결정됐고, 뒷짐만 지고 있을 수 없는 노릇이다. 거창군과 군민이 합심해 ‘전국단위 학생모집 폐지 방침에 따른 비상대책 협의회’ 구성이 하루속히 시급해 보인다.

이용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