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광역알뜰교통카드 확대 시행
경남도 광역알뜰교통카드 확대 시행
  • 정만석
  • 승인 2020.01.1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비 최대 30% 할인
창원 진주 등 8개 지자체
경남도는 출퇴근이나 통학 등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도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이하 알뜰카드)를 확대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알뜰카드는 지난해 양산시에서 처음 시범사업을 한 데 이어 올해부터 창원, 진주, 김해, 밀양, 거제, 창녕, 산청으로 확대해 모두 8개 시·군에서 시행된다.

전국에서 6만여명을 대상으로 확대하는 이 사업에서 도내에서는 3500여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알뜰카드는 대중교통 정기 이용자에게 교통비 정기권을 10% 할인하고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하는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지급(최대 20%)하는 형태다.

교통비 할인과 마일리지 지급을 합치면 최대 30%의 교통비 할인 혜택을 볼 수 있다.

할인 혜택 제공에 드는 예산은 3억원 정도인데 이 중 교통비 10% 할인은 카드사에서, 마일리지 적립에 따른 교통비 지원은 국토교통부 소속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경남도, 시·군이 공동 부담한다.

마일리지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대중교통 이용 전후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하루 최대 800m까지 250원, 월 최대 1만1000원까지 적립된다.

미세먼지 정책과 연계해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날에는 마일리지가 2배 적립되고 지자체의 공공자전거 이용이나 차량 2부제 참여 등 환경친화정책과 연계한 추가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다.

자동차보험사와 협업해 일정 수준 이상 마일리지 적립 시 자동차 보험료 할인 혜택도 도입할 예정이다.

알뜰카드는 전용 홈페이지(http://alcard.kr)에서 알뜰카드 전용 후불 신용카드 또는 체크카드를 신청·발급받아 사용하면 된다.

스마트폰에서 마일리지 앱을 내려받아 적립할 수 있는 마일리지는 대중교통 이용 횟수가 최소 월 15회 이상을 충족해야 한다.

윤인국 도시교통국장은 “광역알뜰교통카드가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직장인과 학생들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계속적으로 친환경 교통정책과 연계한 추가 인센티브 서비스를 마련하고 대상 지역과 참여인원을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