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2년 연속 투자유치 3조원 초과
경남도, 2년 연속 투자유치 3조원 초과
  • 정만석
  • 승인 2020.01.28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지난해 세계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국내 제조업 부진 등 어려운 경제여건에도 2년 연속 투자유치액 3조원을 초과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도는 지난해 범한산업 등 85개 기업과 3조3387억원의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을 통해 4891명의 신규 일자리와 외국인 직접 투자실적 45개사 3741억원, 467명 고용을 창출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도내 주력 산업인 자동차·기계·항공 분야에서 여전히 강세를 보였고 정보통신기술(ICT), 관광, 에너지(수소)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대형항만 인프라를 활용해 삼양식품, 하이랜드푸드, 코아사 등의 투자도 끌어냈다고 도는 전했다.

도는 이러한 성과를 기반으로 올해 ICT 앵커기업과 협력업체를 유치해 스마트산단 공유플랫폼 구축을 가시화하고 연구개발특구인 창원의 지능전기 기반 기계산업, 진주 항공우주·소재산업, 김해 의생명·의료기기 연관기업 유치에 나선다.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활용해 무인선박시장 선점을 위한 선도기업과 대형항만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을 위한 글로벌 물류기업 유치에도 힘을 쏟는다.

기계·나노·항노화바이오·항공 등 주력산업 우량기업 유치를 위해 스마트공장과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홍보(IR)와 창원강소특구 기업 초청 팸투어, 로봇비즈니스벨트 조성을 활용한 로봇기업 유치도 추진한다.

최근 2년간 3000억원대에 머물던 외국인 직접투자금액 목표를 4000억원으로 상향 조종해 외국인 투자유치에 나선다.

도 관계자는 “이러한 투자 유치를 위해 투자약속을 이행한 기업에 맞춤형 인센티브를 제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