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투타겸업' 오타니, DH로 시즌 시작
MLB '투타겸업' 오타니, DH로 시즌 시작
  • 연합뉴스
  • 승인 2020.02.1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야구(MLB)에서 ‘투타 겸업’ 열풍을 몰고 온 오타니 쇼헤이(26·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지명 타자(DH)로 2020년 시즌을 시작한다.

빌리 에플러 에인절스 단장은 12일(한국시간) 스프링캠프 투·포수 훈련을 앞두고 올 시즌 오타니의 기용 계획을 언론에 설명했다. MLB닷컴에 따르면, 오타니는 3월 말 정규리그 개막 후 지명 타자로만 뛰다가 5월 중순께 투수로도 마운드에 오른다. 2018년 빅리그에 데뷔해 투타에서 모두 센세이션을 일으킨 오타니는 그해 10월 오른쪽 팔꿈치 수술을 받았다.

이어 재활이 완전히 끝나기도 전에 지난해 9월엔 왼쪽 무릎 역시 수술받았다. 이에 따라 투구 훈련 일정이 늦춰졌다. 에인절스 구단은 오타니를 부상자명단(IL)에 올리지 않고 계속 빅리그에서 타자로 활용하면서 마이너리그에서 재활 투구로 컨디션을 끌어올리도록 배려할 참이다. 에인절스는 오타니가 투수 또는 타자가 아닌 투타 겸업 선수로 분류됨에 따라 로스터 구성에서 이득을 본다.

올해부터 각 팀은 1명 증가한 26명으로 빅리그 로스터를 꾸린다. 에인절스는 투수 인원 제한에 따라 전체 로스터 중 13명을 투수로 채울 예정이다. 결국 투타 겸업 선수인 오타니가 5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마운드에 오르면 에인절스는 로스터에 없던 투수 1명이 충원되는 효과를 누린다. 조 매든 에인절스 감독은 오타니가 선발로 등판하는 날 타자로도 기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오타니는 빅리그 통산 타율 0.286과 홈런 40개, 타점 123개를 올렸다. 투수로는 4승 2패, 평균자책점 3.31을 수확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