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연구용역 착수
부산시,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연구용역 착수
  • 손인준
  • 승인 2020.02.1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은 지 115년 된 경부선 철도 부산 도심 구간을 지하화하고 폐쇄된 선로 터를 활용하는 방안을 찾는 작업이 시작됐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17일 시청에서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시설효율화 연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역은 크게 경부선 철도 지하화 등 시설 효율화 방안 제시와 철도시설 유휴부지 활용, 주변 지역 도시재생 종합계획 수립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지하화는 기존 경부선 철도 구포∼사상∼부산진역(16.5㎞) 구간 선로 폐쇄와 대체 지하화 노선 구상, 80만㎡ 규모 가야 차량기지 이전, 고속철도(KTX) 부전역 신설과 부전복합환승센터 실행 방안 등이 핵심이다.

부산진역과 부전역, 사상역, 구포역 일원 개발 계획과 부산 철도차량정비단 이전 등도 용역에 포함됐다.

도시재생 종합계획은 마스터플랜 수준으로 진행된다.

지상 구간 철도 선로 폐쇄로 남은 선로 터(47만여㎡) 활용 방안을 찾고 선로 주변 지역을 재생하거나 개발하는 계획을 세우는 게 주요 과제다.

용역비는 35억원(전액 국비)이며 내년 6월까지 진행된다.

용역에는 한국교통연구원을 포함해 5개 업체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한다.

문제는 1조3000억원으로 추정되는 예산 조달 방법이다.

부산시는 사업비 절반인 6500억원 이상을 국비로 지원받겠다는 계획이나 실현 여부는 불투명하다.

시는 해당 경부선 철도가 1905년에 지어져 노후한 데다 부산 도심을 가로질러 도시 발전에 걸림돌이 된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철도는 대표적인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이며, 새로 지하화 구간을 개통하면 기존 지상 구간을 이용할 때 보다 철도 운행 시간이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을 내세울 계획이다.

시는 내년 예비타당성 조사, 2022년 기본계획·기본설계, 2023년 실시설계를 거쳐 2024년 착공할 예정이다.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되면 2028년 경부선 선로 지하화 사업은 마무리된다.

시 관계자는 “도심 공간을 단절하고 도시발전을 저해하는 경부선 선로는 반드시 지하화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 국비를 확보하겠다”며 “기존 선로 폐쇄구간은 공원 등으로 꾸며 도시발전과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