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두 의령군수 토요애유통 비리 부인
이선두 의령군수 토요애유통 비리 부인
  • 김순철
  • 승인 2020.02.18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의자 신분 소환…10시간 조사
오영호 전 군수도 공금횡령 부인
경찰이 의령 농산물 유통기업 ‘토요애유통’ 비리 의혹과 관련해 이선두 의령군수를 소환해 고강도 조사를 벌였다.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5일 오후 2시께부터 이 군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0시간가량 조사했다.

이 군수는 변호인과 함께 피의자 신문 조서를 열람한 뒤 16일 새벽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에서 이 군수는 본인에게 제기된 공금횡령·뇌물수수 등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의령 지역 시민단체는 이 군수가 2018년 지방선거 직전 토요애유통 자금 일부를 선거자금으로 활용했고, 이 과정에 당시 현직이던 오영호 전 군수가 연루됐다는 등 의혹을 제기하며 이 군수 등을 고발한 바 있다.

이와 별개로 한 어묵업체 관계자는 생산품을 토요애 브랜드로 등록하는 대가로 2018년 지방선거 직전 이 군수 측에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주장까지 제기한 상태다.

경찰은 지난 9일 공금횡령 등 의혹을 받는 오 전 군수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오 전 군수 역시 당시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핵심 당사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마친 경찰은 현재까지 확보한 증거 등을 종합해 사건을 마무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5일 이 군수 집무실(군수실)과 자택, 오 전 군수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바 있다.

이 군수는 이런 의혹과 별개로 2018년 지방선거에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말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상태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