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비례후보 20명 투표로 결정
민주, 비례후보 20명 투표로 결정
  • 김응삼
  • 승인 2020.02.20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번 여성장애인·2번 외교안보
제한경쟁 4명·일반경쟁 16명
국민공천심사단 투표 도입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 20명을 국민공천심사단과 당 중앙위원회 투표 등을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민주당 비례대표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우상호)는 20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비례대표 후보 20명을 제한경쟁분야와 일반경쟁분야로 나눠 공모한 뒤 선정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후보 공모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제한경쟁분야 비례 1번은 여성장애인, 2번은 외교·안보, 9번은 취약지역, 10번은 사무직 당직자 4명을 공모한다. 이 분야는 공모를 받은 뒤 비례공관위가 심사를 통해 복수의 후보를 추천하고, 이 중 한 명을 중앙위 투표로 결정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비례대표 후보 전략공천은 선거법 위반이며 비례대표 후보를 선정할 때는 ‘민주적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유권 해석을 내놓자 민주당이 당의 가치와 지향을 드러낼 비례대표 후보 공천을 위해 ‘고육지책’으로 마련한 방식이다.

제한경쟁분야가 아닌 다른 순번(3∼8번, 11∼20번) 후보는 일반경쟁분야로 공모한다. 국회의원 피선거권 연령 이상의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신청할 수있으나 자신의 전문 분야를 제시해야 한다.

일반경쟁분야는 비례공관위 심사 후 국민공천심사단 투표를 거쳐 25명 내외의 후보를 확정하고, 중앙위에서 최종 후보 20명과 비례 순번을 결정한다.

국민공천심사단은 70만여명의 권리당원과 27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한 일반 국민으로 꾸려진다. 국민공천심사단의 비례 후보 투표는다음 달 10∼11일 이틀간 진행되며, 한 사람당 남성 2명, 여성 2명 등 4명의 후보에게 투표할 수 있다.

민주당은 당헌당규에 따라 비례 후보 60%는 여성으로 공천할 계획이다.

모든 절차가 끝나고 중앙위 투표를 통해 비례 후보가 확정되고 순위까지 결정되는 시점은 다음달 중순께로 예상된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