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머문’ 장소만 공개해야”
“확진자 ‘머문’ 장소만 공개해야”
  • 백지영
  • 승인 2020.02.2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상혁 도의사회 감염병대책위원장
질본 최고결정기관 격상 필요
대규모 인원 모이는 것 피해야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었던 경남지역에서 불과 사흘만에 15명의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마상혁 경남도의사회 감염병대책위원장은 “앞으로 산발적 발생이 계속 될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위생 관리를 철저하게 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위생 관리에 신경을 쓰는 시민이 늘어남에 따라 독감 환자가 감소한 것처럼 코로나19도 그렇게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최근 신천지 대구교회 등에서 집단 감염이 이뤄졌지만 앞으로 신천지처럼 대규모 인원이 집결하는 모임이 없다면 이번 같은 대규모 감염은 없을 거라고 내다봤다. 다만 병원·요양원·요양병원 등에서의 감염에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마 위원장은 “무증상 감염자가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한 경우를 가정해보자”며 “밀폐된 병동 내에 입원하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청도 대남병원처럼 진행될 가능성이 다분하다”고 말했다.

특히 “요양병원·요양원은 감염병 관리자가 없어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가 빈번하고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이 많은 특성상 사망자가 많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 위원장은 지자체가 확진자의 치료·진행 과정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정보를 공유해야하지만 동선 공개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확진자가 특정 식당에서 지인과 식사를 하는 등 ‘머문’ 장소에 대한 정보는 공개할 필요가 있다. 그런데 단순히 이동한 동선에 대한 공개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잠깐 지나간 장소에서 감염이 이뤄질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것이다. 그는 “중국 입국자들이 다 공항을 지나왔는데 공항에서 감염된 사례가 없다. 비행기·기차·버스 내 감염도 희박하다”며 “역학조사관이 필요 없는 동선 조사에까지 매달리게 되면 다른 중요 업무를 수행하지 못한다”고 답답해했다.

정부의 위기 관리 능력이 중요하진 시점, 정부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마 위원장은 제일 먼저 ‘중국발 입국 금지’ 카드를 꺼내들었다.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될 때부터 대한의사협회가 주장했던 사안이다.

마 위원장은 “정부가 중국인 유학생을 기숙사 격리시키겠다고 발표했는데 그 외의 중국발 입국자들은 어떻게 할 건지 묻고 싶다”며 “중국인 관광객들이 무증상 상태로 검역 단계를 통과해 국내 전역을 돌아다닐 상황도 생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질병관리본부의 권한 문제도 거론했다. 그는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전문가 집단인 질병관리본부를 최고 결정기관으로 삼아야 한다”며 “현재 구조 상으로는 질본 외에 다른 기관들이 너무 많아 질본이 결정할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는 상태”라고 우려했다.

지자체에는 전문가 의견에 귀를 기울여 달라는 의견을 냈다. 마 위원장은 “오늘 도에서 회의를 했는데 병원 관계자가 안 들어간 것으로 안다”며 “역학조사관은 들어가지만 의견을 개진하기 힘든 상황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근무처인 창원파티마병원의 예를 들며 선별 진료소에 대한 지원 문제도 제기했다. 그는 “병원이 선별진료소로 지정된 상탠데 지원 물품은 2주나 돼서야 도착했다. 이번 주말에야 코로나19 검사 키트를 받았다”며 “아무 것도 안 줘놓고선 코로나19 검사 안 한다고 따지니 당혹스러웠다”고 토로했다.

각 지자체장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는 것에 대해서는 경계했다. 그는 “질본-도-시·군 3단계 공식 발표만으로도 충분하다”며 “단체장이 SNS에 확실하지 않은 정보를 전달하게 되면 혼란만 가중된다”고 비판했다.


백지영기자 bjy@gnnews.co.kr

 
마상혁 경남도의사회 감염병대책위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