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터미널 식당 폐쇄 등 강력 대처
부산항만공사, 터미널 식당 폐쇄 등 강력 대처
  • 손인준
  • 승인 2020.02.26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는 코로나19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비상체제에 돌입했다고 26일 밝혔다.

부산항 북항과 신항 터미널 출입구에서 열화상 감지 카메라, 비접촉식 체온계 등을 출입자에 대한 발열 검사를 통해 터미널 내 유입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터미널 내 식당의 경우 잠정 폐쇄하는 등 강력 대응책을 내놓으면서 해당 터미널 임직원은 물론, 항만근로자, 화물차 트럭기사 등에게 양해와 협력을 요청했다.

이와 더불어, 부산항만공사는 터미널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항만이 가동될 수 있도록 근무조 편성, 퇴직자 등 유휴인력 확보, 근로자 대기실 별도 운영, 재택근무, 근무자 분리 등 터미널별 특성을 반영한 비상대응 체제를 당부했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부산항은 우리나라 수출입화물 컨테이너 화물의 약 75%를 차지하는 국가 핵심시설인 만큼 어떠한 사태가 발생하더라도 항만이 정상 가동될 수 있도록 노사정이 힘을 합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