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중국인 유학생 132명 기숙사·자가 격리
도내 중국인 유학생 132명 기숙사·자가 격리
  • 박철홍 기자
  • 승인 2020.02.26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들, 공항에 직접 데리러 가
230명 입국…미입국 400여명
하루 2회 발열 검사 등 건강관리
국내 확산세에 입국 꺼리기도
3월 중순 개강을 앞두고 도내 각 대학이 중국인 유학생을 특별 수송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

26일 경남 통합교육추진단에 따르면 전날인 25일까지 중국인 유학생 230명이 경남에 입국했다.

도내에는 가야대, 경남과학기술대, 경남대, 경상대, 인제대, 창신대, 창원대, 한국국제대, 부산장신대, 부산대 양산·밀양 캠퍼스 등 11개 대학과 캠퍼스에서 중국인 유학생 800여명이 재학 중이다.

입국 중국인 230명 중 132명은 기숙사·자가 격리 중이며, 98명은 14일이 지나 격리 해제됐다.

각 대학은 중국인 유학생들 입국 명단을 받아 이들을 직접 공항으로 데리러 간 뒤 기숙사에 격리 중이다. 격리된 유학생들은 14일간 기숙사 등에 거주하면서 하루 2회 발열 검사를 하고 건강 상태를 대학에 알려야 한다. 격리 동안에 생활에 무리가 없도록 대학에서 도시락과 생필품 등을 제공한다. 유학생의 학습권과 안전을 위해 신중히 관리 중이라는 게 대학의 입장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지면서 중국인 유학생이 입국을 꺼리는 상황도 생기고 있다. 이날 기준으로 도내 중국인 유학생 82명이 휴학 등을 사유로 입국 불가를 통보했다. 아직 우리나라에 오지 않은 유학생은 400여명이다.

각 대학은 개강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입국하지 않는 유학생이 더 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 대학 관계자는 “중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도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중국인 유학생들이 유학을 꺼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