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신천지 교인 8천617명 중 97% 조사
경남 신천지 교인 8천617명 중 97% 조사
  • 연합뉴스
  • 승인 2020.02.28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8명 의심 증상...통화 안된 262명 조사중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슈퍼전파지로 지목된 신천지 교회와 관련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도내 교인 명단 8천617명을 통보받았다고 28일 밝혔다.

도는 도와 시·군이 200여명으로 전담팀을 꾸려 지난 27일부터 전수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28일 오전 10시 현재 통보받은 명단 8천617명 중 8천355명(97%)을 조사했다.

이 중 코로나 무증상자는 8천226명이고 증상 의심자는 68명이다.

아직 통화하지 않은 창원시 131명과 거제시 131명 등 모두 262명은 조사 중이다.

통화를 시도했으나 받지 않은 61명은 경찰과 협조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도는 증상 의심자 중 47명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통보받은 기존 관리대상자였고, 신규 확인된 21명은 자가격리 조치 및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 명단에는 미성년자와 다른 시·도 전출자, 교육생, 군인, 수감자 등은 제외돼 도와 시·군에서 자체 조사한 명단 9천100여명과는 차이가 나는 것으로 도는 파악했다.

도는 질병관리본부 명단과 자체 조사 명단을 대조해 누락자 없이 전수조사를 계속할 방침이다.

도는 교인이 축소됐다는 의혹 제기에 전날 오후 신천지 교회 측이 교육생과 일반 신도 등 9만8천여명의 교인 명단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추가 제출함에 따라 도내에는 1천872명의 교육생 명단이 28일 오전에 도착해 시·군에 배포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재 파악이 어려운 교인은 경찰 신속대응팀과 함께 소재를 확인할 계획이다.

김경수 지사는 “지역사회 코로나19 최대 고비가 이번 주말이다”며 “주말 집회와 예배를 계획한 곳이 있다면 자제하고 도민들도 외출 시 코로나19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