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3·1운동 큰힘 되새겨…오늘의 위기 극복"
문대통령 "3·1운동 큰힘 되새겨…오늘의 위기 극복"
  • 연합뉴스
  • 승인 2020.03.01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한 시국서 3.1절…함께하면 무엇이든 이겨낼 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제101주년 3·1절을 맞아 "매년 3월 1일 만세의 함성이 우리에게 용기를 줬다"며 "오늘의 위기도 온 국민이 함께 반드시 극복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종로구 배화여고에서 열린 기념식 축사를 통해 "비상한 시국에 3·1절 기념식을 열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진 시점이지만, 이런 때일수록 3·1 운동의 정신을 되새기며 위기를 극복할 힘을 얻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메시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배화여고가 1920년 3월 1일 배화학당 학생 40여 명이 만세운동 1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 장소라는 점을 언급하며 "여러모로 힘든 시기지만 첫 번째 3·1절을 기념하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던 이곳 배화여고에서 101주년 기념식을 열게 돼 매우 뜻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배화학당을 비롯한 전국·해외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기념 만세시위가 열리는 구심 역할을 했고, 서대문 감옥에서는 유관순 열사와 독립운동가들이 목숨을 걸고 독립만세를 외쳤다"고 떠올렸다.

이어 "일제는 특별경비와 예비검속으로 그날의 기억을 지우고 침묵시키고자 했지만, 학생들은 동맹휴학으로, 상인들은 철시로, 노동자들은 파업으로 3·1 독립운동의 정신을 되살렸다"며 "우리 겨레가 있는 곳 어디에서나 3·1독립운동 기념식은 일제강점기 내내 계속됐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1951년 한국전쟁의 참화 속에서도, 외환위기가 덮쳐온 1998년에도,
지난 100년간 우리는 단 한 번도 빠짐 없이 3·1독립운동을 기념하며 단결의 '큰 힘'을 되새겼다"며 함께 하면 무엇이든 이겨낼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다시금 3·1 독립운동으로 되새긴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