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추신수, 나란히 팀내 '연봉킹'
류현진·추신수, 나란히 팀내 '연봉킹'
  • 연합뉴스
  • 승인 2020.03.0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30개 구단에서 나란히 팀 내 연봉 1위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3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팀 내 최고 연봉자를 소개했다.

한국인 선수로는 지난해 12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에 계약한 류현진과 텍사스와의 7년 장기 계약 마지막 해를 맞은 추신수가 명단에 올랐다. 류현진의 4년 8000만달러 계약은 토론토 구단 역사에도 손꼽히는 계약 규모다. 베론 웰스(7년 1억2600만달러), 러셀 마틴(5년 8200만달러)에 이어 토론토 구단 역사상 세 번째로 큰 규모의 대형 FA 계약이었다. 토론토는 류현진을 영입해 비어 있던 1선발 자리를 메운 것은 물론 리빌딩에 지쳐 있던 팬들에게도 확실한 메시지를 던졌다. MLB닷컴은 “토론토의 오프시즌 큰 영입(류현진)은 젊은 선수들과 함께 성적을 내기 위해 곧 모든 수단을 쓰겠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텍사스의 팀내 연봉킹은 연봉 2100만달러를 받는 추신수다.

MLB닷컴은 “추신수의 7년 계약은 잠재적으로 어느 시점에서는 문제가 될 것으로 보였다”며 “하지만 추신수는 계약 기간 통산 출루율 0.365를 기록하면서 나름 잘해줬다”고 평가했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외야수 마이크 트라우트가 연봉 3770만달러로 최고 중의 최고였다. 투수 중에선 뉴욕 양키스의 게릿 콜이 연봉 3천600만달러로 몸값 1위에 올랐다.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시카고 컵스)는 연봉 2200만달러로 팀 내 연봉 1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