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울목
여울목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3.1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울목

뽀얗게 새로 바른 회벽위의 메뉴판. 자로 댄 듯은 못해도 감당 못할 덩치 큰 화폭에 제법 가지런한 글씨다. 여울목 식당엔 조개구이, 장어구이, 꼼장어구이를 파는 모양이다. 한 잔 하고나면 칼국수로 속을 풀면 된다. 해삼, 멍게, 개불은 그저 썰어만 내놓아도 제몫을 한다. 길고양이라도 피하려는 듯 엉성한 그물 안엔 쌈채소가 제멋대로 자랐다. 밥 때도 술 때도 아닌참이라 어색한 만남이다. 앞 마당엔 사석원의 당나귀 한마리가 꽃을 지고 섰을 것만 같다. @골목엔



 
여울목@골목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