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코로나 추경 276억 긴급 편성
경남교육청, 코로나 추경 276억 긴급 편성
  • 강민중
  • 승인 2020.03.2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건강·안전·학습지원에 총력
마스크 500만개 구매… 1인 8매
100명 이상 학교 열화상 카메라 설치
경남도교육청은 4월 6일 개학을 앞두고 코로나19 대응 방역체계 구축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276억원을 긴급 편성했다고 23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이번 추가경정예산에서 학생용 마스크 500만개를 구입하고 학생 수 100명 이상 학교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방역체계 구축과 학습지원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날 도교육청은 이러한 내용의 코로나19 관련 학생 건강·안전 확보를 위한 방역체계 구축과 온라인 학습, 긴급돌봄, 사립유치원 학부모 부담경비 지원을 위해 본예산보다 276억 원이 증가된 5조 5126억 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내용을 보면 전 학교 마스크 지원 103억원, 열화상 카메라 설치 74억원, 특별방역 32억원, 사립유치원 학부모 부담경비 지원 51억원, 긴급돌봄 중식비 지원 20억원, 급식 안전 운영비 지원 8억원, 온라인학습 등 사업 지원 12억 원, 방역물품 국고·특교 지원금 등 69억원, 예비비 감액 93억원 등이 편성됐다.

마스크는 면마스크 375만개, 방역용마스크 109만개, 저소득층 자녀 지원 23만개 등 총 500만개다. 먼저 면마스크는 학생 1인당 8매씩 지원되며, 방역용 마스크는 학교 비상용으로 보관할 예정이다. 당초 1인당 4매씩 지원하려던 계획에서, 마스크 가격이 안정되면서 8매로 늘려 잡았다.

열화상 카메라는 학생이 한꺼번에 등교하는 특성을 고려해 학생 수가 100명 이상 되는 학교에 추가 보급할 예정이다. 앞서 특별교부금 등으로 학생 수 600~1500명 학교에 1대, 1500명 이상 학교에는 2대를 지원한 바 있어, 이번에 보급하는 수량을 합하면 학생수 100~600명 학교에 1대, 600명 이상 학교는 2대, 학생 수 1500명 이상 학교는 3대의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할 수 있게 된다.

또 학부모들로부터 사립유치원 수업료 반환요구가 있어 국고보조금 25억원과 자체 예산 25억원을 투입해 1인당 136000원(5주 수업료) 범위 내에서 수업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추가경정 예산안은 27일부터 열리는 제371회 경상남도의회 임시회에서 교육위원회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종합심사를 거쳐 4월 1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