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코로나19 긴급생활지원에 727억원
창원시, 코로나19 긴급생활지원에 727억원
  • 이은수
  • 승인 2020.03.25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형태 근로자 최대 100만원 지급

창원시가 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생계를 위협받는 ‘3대 피해계층’을 위해 시비 500억원을 포함해 총 727억원을 긴급 투입한다.

이는 가구당 평균 30만에 육박하는 지원 금액으로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받은 취약계층에 집중 지원하게 되는데, 재난관리기금과 예비비 및 지방채 발행 등을 통해 이뤄진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5일 시정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3대 피해계층’ 지원을 위한 ‘긴급생활안정지원대책’을 발표했다.

◇긴급재난소득 376억 투입= 창원시 긴급재난소득은 모두 376억원(시비 50%, 188억 포함)의 예산이 투입되며, 중위소득 100%이하 13만4000세대가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특수형태 근로자(보험설계사, 학습지 교사, 택배기사)에게는 최대 100만원의 생계비가 지원된다. 지원대상인 3대 피해계층은 소상공인, 노동자, 중소기업이며 오는 12월까지 집중 지원한다. 세부적인 지원예산은 시비 502억원과 국비 32억원, 도비 193억원이다. 이번 긴급생활안정대책은 그동안 각종 지원에서 소외돼 생계가 어려워진 계층을 집중 선정해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총 8개 사업을 통해 17만 2000명이상 지원한다.

◇누비전 가맹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지원= 누비전(창원사랑상품권) 가맹점 중 연간 매출액 2억4000만원 이하 사업주에 해당된다. (준)대규모 점포 내 소상공인도 모바일 가맹점에 가입돼 있으면 지원 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 3만4000명에게 신용카드 수수료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연간 매출액 1억2000만원 이하인 소상공인의 경우 최대 60만원을 받는다. 또 연간 2억4000만원 이하의 소상공인에게도 최대 40만원까지 지원된다. 지원금은 선불카드로 지원되며, 지급일부터 3개월간 사용하면 된다. 기업형 소상공인을 제외한 3만4,000명의 대다수 소상공인이 이에 해당되며, 소요 예산은 총 170억원이며 전액 시비로 충당한다. 창원시는 이같이 누비전(창원사랑상품권) 가맹점에 한해 지원하게 된 배경에 대해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이라고 밝혔으며, 이를 위해서는 소상공인들의 가맹점 가입이 절실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최대 100만원 지급= 보험설계사와 학습지 교사, 택배기사, 대리운전기사 등 9개 직종의 특수형태 근로종사자들은 최대 100만원의 생계비를 받는다. 지원 조건은 산재보험에 가입되어 있고, 휴업 등의 사유로 5일 이상 노무를 제공하지 못한 사실이 인정되면 된다. 총 소요예산 24억원으로 2400명에게 지원하며 선불카드로 받아 3개월 이내 사용이 가능하다. 휴업 중인 사업장에서 무급휴직 상태에 놓인 노동자 3000명에게 1인당 최대 100만원의 생계비를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국가 감염병 위기 경보수준 ‘심각’ 단계 이후, 5일 이상 휴업 중인 100인이하 사업장에서 무급휴직 중인 식당 종업원 등이다. 대상자들은 무급휴직 신청서와 노무를 제공하지 못한 사실이 인정되면 4월 중 선불카드로 지원된다. 무급휴직자 지원예산은 총 30억원이 투입된다.

총 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실직한 특수형태 근로종사자와 일용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주 30시간 근무, 월 160만원의 인건비를 지급하는 특별공공일자리사업을 시행한다. 사업추진은 오는 4월 수요조사와 참여자를 모집해 5월부터 본격 시행한다.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대상 확대= 창원시는 그동안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대상에서 항상 소외됐던 비제조업과 일정규모 이상의 업체들에게도 지원의 손길을 내민다. 특히 소상공인 지원사업도 5인 또는 10인 이하의 사업장만을 지원했던 것을 이번에 과감히 없앴다. 이번 수혜 대상은 도매 및 소매업, 운수 및 창고업, 숙박 및 음식점업 등이다. 지원 조건은 지난해 동월 또는 12월 대비 매출액이 20% 이상 감소한 경우이며, 총 1000개 업체가 소요예산 70억원 한도내에서 혜택을 받는다. 경남도에서 코로나19 경제위기 대응을 위해 수립한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 지원 정책에도 창원시가 적극 협력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3개분야 지원사업은 긴급재난소득 지원, 청년희망지원금 지원, 긴급복지지원제도도 한시적 확대 운영이다. 허성무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자금조달이 어렵고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위기에 직면한 지역 경제 주체들이 버틸 수 있는 안전판 마련과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계속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허성무 창원시장은 25일 시정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3대 피해계층’ 지원을 위한 ‘긴급생활안정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5일 시정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3대 피해계층’ 지원을 위한 ‘긴급생활안정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