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도시 셰어하우스
중소도시 셰어하우스
  • 경남일보
  • 승인 2020.03.2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기·논설위원
셰어하우스(share house)는 하나의 주거를 여러 사람이 공유하는 것이다. 업체가 개입, 입주자를 모집하는 형태로 수 십 명이 비교적 규모가 작은 것부터 규모가 큰 아파트도 포함하여 셰어하우스로 불린다. 노인이 홀로 살면서 비워 두는 공간을 리모델링하여 셰어하우스로 만들면 청년층은 저렴한 임차료란 이득을 얻을 수 있고, 고령층은 일정한 수입원이 확보되는 일거양득의 효과가 생긴다는 것이다.

▶셰어하우스는 1인 가구들이 모여 함께 생활하도록 고안된 주거 형태를 이르는 말이다. 침실, 책상, 등 개인의 독립 공간은 따로 부여해 사생활을 보장하면서도 부엌, 거실, 마당 등은 공용 공간으로 지정한 형태의 주거 공간이다.

▶셰어 하우스는 “내 집도 아니고 남의 집도 아닌 집”이다. 가장 큰 장점은 혼자서 방을 구할 때보다 비용이 적게 든다는 것이다. ‘느슨한 가족’을 구성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거주하는 사람들은 남남이지만 같이 살면서 형, 누나, 동생이 되어 하나의 가족이 생긴 것처럼 심적으로 든든하고 큰 버팀목이 되고 있다.

▶설움 중에 집 없는 설움이 최고라는 말이 있다. 무주택 청년의 경우 사회에 첫발조차 내딛기 어렵다. 반지하, 옥탑방을 전전하는 신세를 면치 못하는 젊은이들이 많다. 셰어하우스는 대도시에서 중소도시로 확대, 진화하고 있다.
 
이수기·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