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축구 5대 리그 몸값 13조 증발
유럽축구 5대 리그 몸값 13조 증발
  • 연합뉴스
  • 승인 2020.03.3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그바, 881억→475억 반토막
손흥민의 토트넘 3000억 손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올스톱’된 유럽 프로축구 5대 리그 선수들의 몸값이 상반기에만 3분의 1 토막 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제스포츠연구소(CIES)는 31일(한국시간) 발표한 주간 보고서에서 오는 6월까지 프로축구계가 정상화하지 않으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독일 분데스리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의 선수 가치 총액의 28%에 해당하는 12조 6000억원이 증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CIES는 주 단위로 주요 프로리그 선수의 가치를 추적 조사해왔다. 코로나19가 유럽 대륙에서 본격적인 확산세를 보이기 전인 3월 중순 CIES가 매긴 5대 리그 선수들의 총 가치는 327억 유로(약 44조3000억원)였다.

리그가 재개되지 않고 계약이 끝나는 선수들에 대한 연장 계약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6월 30일 기준 예상 몸값을 산정한 결과 총 가치는 234억 유로(31조7천억원)로 쪼그라들었다. CIES의 예상이 현실화한다면 축구 산업 전반에서 심대한 타격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축구계는 선수 보유권 판매를 통해 촘촘한 무역 생태계를 구축해왔다. 이 생태계의 최상단에 있는 빅리그 클럽들이 입는 충격은 그대로 중소규모 클럽들에도 미칠 수 있다. CIES는 3개월 뒤의 몸값을 추산하면서 선수 나이와 계약 기간, 경력, 경기력 등을 고려했다. 지난 시즌보다 올 시즌 출전 시간이 줄어들수록, 계약 기간이 짧을수록 몸값 하락 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크게 가치가 하락한 선수는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였다. 포그바의 몸값은 6500만 유로(약 881억원)에서 3500만 유로(약 475억원)로 반 토막 났다. 구단 별로는 마르세유(프랑스)의 하락 폭이 37.9%로 가장 컸고, 인터밀란(35.7%), 베로나(34.3%), 스팔(34.2%·이상 이탈리아), 셰필드 유나이티드(33.2%·잉글랜드) 등이 뒤를 이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는 28.8%의 선수 가치 하락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총 몸값이 7억8700만 유로(약 1조662억원)에서 5억6000만 유로(7587억원)로 쪼그라들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올스톱’된 유럽 프로축구 5대 리그 선수들의 몸값이 상반기에만 3분의 1 토막 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텅 빈 토트넘 스타디움./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