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하빕-퍼거슨 대결, 5번째 무산
UFC 하빕-퍼거슨 대결, 5번째 무산
  • 연합뉴스
  • 승인 2020.04.02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격투기 팬들이 고대하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와 토니 퍼거슨(36·미국)의 대결이 또다시 무산됐다.

누르마고메도프는 2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세계를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퍼거슨과의 경기를 포기한다고 밝혔다. 하빕은 “집에서 자가격리하며 내 대결을 둘러싼 반응을 읽고 전 세계가 자가격리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정부, 세계의 유명인들이 질병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안전조치를 따르라고 호소하는 상황에서 나만 모든 의무에서 벗어나 자유의지를 설파하며 바다 건너 훈련할 수 있을까? 지금은 하루하루가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급변하고 있다. 지금은 자신을 스스로 돌볼 때다. 하빕은 여전히 싸워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내 입장이 돼보라”고 덧붙였다.

누르마고메도프와 퍼거슨의 대결이 불발된 것은 이번이 벌써 5번째다.

격투기 팬들이 ‘하늘이 허락하지 않는 대결’이라고 말할 정도로 둘의 대결은 번번이 무산돼 왔다. 이번 대결 전에도 4차례나 일정이 잡혔지만 둘이 2차례씩 다치면서 성사되지 못했다.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무조건 UFC 249를 강행하려고 했던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막다른 골목에 몰렸다. UFC 라이트급 챔피언인 누르마고메도프는 4월 19일에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리는 UFC 249에서 퍼거슨을 상대로 3차 방어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뉴욕주 체육위원회가 지난달 모든 스포츠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하면서 뉴욕에서 대회를 치르는 것은 불가능해졌다. 그런데 화이트 대표가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로 개최지를 물색하던 도중 러시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경을 봉쇄하면서 누르마고메도프의 발이 묶였다. 사업적인 목적의 출국은 가능했지만, 누르마고메도프가 스스로 경기를 포기하면서 UFC 249의 최고의 매치가 물거품이 됐다.

연합뉴스

 
전 세계 격투기 팬들이 고대하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와 토니 퍼거슨(36·미국)의 대결이 또다시 무산됐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